더불어민주당 '압승',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참패'

여한용 | 기사입력 2018/06/14 [08:05]

더불어민주당 '압승',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참패'

여한용 | 입력 : 2018/06/14 [08:05]

 

자료 사진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자유한국당은 보수의 텃밭인 대구와 경북에서 성공한 반면 부산과 경남, 울산지역 등에서도 패배함에 따라 상당한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11석을 확보해 정국 주도권 쥐게 됐다.

 

14일 오전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민주당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14곳에서 승리했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 집중 공략했던 부산(오거돈), 울산(송철호), 경남(김경수)에서 잇따라 승리함에 따라 국내 정치에 새로운 이정표를 쓰게 됐다.

 

선거 막판 '여배우 스캔들'로 논란에 휩싸였던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도 승리를 지켰다. 이 당선인은 "많은 논란이 있지만 경기도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잊지 않겠다"며 "나에게 부여된 역할과 책임져야 할 부분을 확고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대 격전지 경남에선 김경수 당선인이 김태호 한국당 후보를 꺾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 당선인은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는 도민들의 맹렬한 요구에 대한 결과"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여기에 서울시장에 박원순 당선인을 비롯,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당선인은 3연임에 성공함에 따라 정책적인 부분을 계속 이어갈 수 있는 것은 물론 20대 국회 현역의원을 그만두고 지방선거에 나선 박남춘 인천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도 지방행정 경험을 쌓게 됐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최재성·김성환)과 인천(맹성규) 등 수도권을 비롯해 부산(윤준호), 울산(이상헌), 김해(김정호) 등 영남에서도 완승, '미니총선'으로 불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12석 중 11석을 싹쓸이함에 따라 제1야당 자유한국당과의 의석수 차이를 크게 벌리게 됐다.

 

자료 사진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경북 김천에선 송언석 당선인이 최대원 무소속 후보에 적은 표차로 신승, 단 1석을 얻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국회 의석수는 민주당 130석, 한국당 113석, 바른미래당 30석, 민주평화당 14석, 정의당 6석, 무소속 6석의 분포를 보이게 돼 후반기 국호의 주도권을 더불어민주당이 확실하게 쥐게 됐다.

 

더욱이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71곳의 수도권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무려 67곳을 차지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번 선거는 국민들께서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주신 것"이라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새겨 더욱 겸손히 무거운 책임감으로 집권당으로서 과제를 잘 수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여당이 압승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경제정책 등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야당이 이번 선거 과정에서 제기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문제도 사실상 국민들의 재신임을 받은 셈으로 제도 안착을 추진하는데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구(권영진)와 경북(이철우) 광역단체장 2곳 수성에만 그치며 반등이나 이변을 보여주지 못한 자유한국당은 당장 홍준표 대표의 책임론, 그리고 정계개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당분간 심각한 당내홍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역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치는 등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면서 자유한국당과 함께 정계개편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가능성이 커졌다.

 

홍 대표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자신의 심정을 담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여기서 끝난다)는 메시지를 남긴데 이어 또 다시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밝히며 사실상 퇴진의사를 내비쳤다.

 

안철수 후보도 지난 해 대선에 이어 올해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3위에 머물게 되면서,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내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고 말해 사실상 정치은퇴를 선언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잠정치)를 기록해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이후 23년 만에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현쥬니, '엄마가 바람났다'로 1년만에 안방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