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국군지휘통신사령부, 합동 네트워크 발전 컨퍼런스 개최

구숙영 | 기사입력 2018/09/19 [18:54]

과천 국군지휘통신사령부, 합동 네트워크 발전 컨퍼런스 개최

구숙영 | 입력 : 2018/09/19 [18:54]


국군지휘통신사령부(이하 통신사)는 19일 군 네트워크 발전방향과 국방분야에 적용 가능한 핵심기술을 공유하기 위한 ‘합동 네트워크 발전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육군본부 정보화기획참모부장, 연합사 통신전자참모부장, 한화시스템 고문,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위성체계단장 등 산·학·연의 주요 관계자를 포함한 약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컨퍼런스에서 이재숭 대령이 M-BcN(국방광대역통합망), MW(초 극단파), 위성에 대한 ‘합동네트워크 발전방향’의 발표에 이어 안병오 한국국방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차기 M-BcN 발전방향’을 통해 미래 군사적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박성혁 ㈜우리넷 박성혁 이사의 ‘차세대 MPLS-TP를 활용한 전달망 구축 방안, 박경열 국방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의 ‘통합망 구성을 통한 기반체계 발전방향 수립에 대한 군 위성통신체계 발전방향’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SK텔레콤, 포스텍, 코위버 등 총 20개 업체가 26개의 장비 전시부스를 운용해 대형 드론을 선보이고 RoIP(인터넷 기반 무전기), 광모듈, PTN(광전송장비) 등 네트워크 전송 장비를 전시, 신기술을 공유했다.

 
특히 통신사에서는 차량용 위성단말 시스템제어장치 내 자체 개발한 ’외장형 통신모듈‘ 시연을 통해 군 자체 SW 기술력을 보여주는 등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최낙중 국군지휘통신사령관은 “4차 산업혁명은 앞으로의 전쟁 패러다임을 급속도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유연하게 적용, 미래전장 환경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첨단전력 軍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최수영, 감각적인 올 가을 얼씨룩 완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