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지역 더민주당, 또 한번 정치 타격입나 "전전긍긍"

광명선관위, '양주파티' 논란 일으킨 강신성 위원장 고발과 함께 참석자 조사 불가피

배종석 | 기사입력 2018/10/22 [16:34]

광명지역 더민주당, 또 한번 정치 타격입나 "전전긍긍"

광명선관위, '양주파티' 논란 일으킨 강신성 위원장 고발과 함께 참석자 조사 불가피

배종석 | 입력 : 2018/10/22 [16:34]

자료 사진


광명지역이 총선을 앞두고 또 한번 정치적인 소용돌이에 휘말릴 것으로 보인다.

 

22일 광명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호춘)는 선거구민 등에게 양주를 제공한 혐의로 더민주당 강신성 지역위원장(광명을)을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광명선관위에 따르면 강 위원장은 차기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할 입후보예정자로서, 지난 10월 1일 개최된 ‘2018년 하반기 제2차 의원 역량강화 세미나’ 행사 후 당일 마련된 저녁식사 자리 중 참석한 광명시의원 및 광명시청·시의회 소속 공무원 등 총 36명에게 시가 31만 원 상당의 양주 5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13조 '후보자 등의 기부행위제한' 제1항에 따르면 ‘후보자 또는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는 당해 선거구 안에 있는 자나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 등에게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광명시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법상 금지된 기부행위는 공정한 선거문화를 저해하는 불법행위로, 앞으로도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광명선관위가 강 위원장을 최종 고발하면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 위원장이 최종 혐의가 입증되면 사실상 오는 2020년 총선출마가 어려워 지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양주파티'에 참석한 광명시의원들도 전전긍긍하고 있다. 일부 혐의를 입증하기는 어렵지만 양주를 먹은 것에 대한 책임으로 '청탁금지법' 일명 김영란법 위반소지가 높아 역시 혐의에 따라 향후 정치활동은 물론 선거출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광명선관위 관계자는 "일단 지역위원장을 고발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며 "나머지 시의원들과 공무원들은 검찰에서 알아서 불러 조사할 것이며, 그 결과는 검찰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