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태양광 설치 등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 추진

강금운 | 기사입력 2018/10/26 [15:48]

인천시, 태양광 설치 등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 추진

강금운 | 입력 : 2018/10/26 [15:48]

 

태양광이 설치된 주탁(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6일 낙후된 원도심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지원을 통해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이란 구 시가지의 마을 단위로, 태양광발전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함으로써 주민이 부담하던 에너지비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마을 단위의 에너지자립을 실현해 나가는 사업이다.

 

시는 그 동안 추진해온 융복합 지원사업을 주민이 참여하는 마을 단위사업으로 확대․전환하고 군‧구를 통해 사업수요를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에는 총사업비 67억 원을 확보해 관내 5개 군구(남동구, 부평구, 계양구, 강화군, 옹진군)일대의 민간주택 등 422개소에 태양광 1,532㎾, 지열 52.5㎾, 태양열 220㎡, 연료전지 12㎾, ESS 800㎾h를 구축하는 사업에 착수했다.

 

또한, 2019년에는 총사업비 65억 원을 투입해 관내 5개 군구(연수구, 남동구, 계양구, 서구, 강화군)일대의 민간주택 등 385개소에 태양광 2,306㎾, 지열 52.5㎾, 태양열 483㎡를 설치를 추진하고, 마을공동체가 공용발전사업을 통해 에너지마을 기업을 구성할 경우 적극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시는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을 통해 연간 전력 5,097MWh(도시가스 13,683N㎥ 대체효과)를 절감해 화석연료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의 환경오염을 줄이고, 사용하고 남는 전기를 한전에 되돌리는 상계거래를 통해 전기요금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길 에너지정책과장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정책에 발맞춰 원도심 에너지자립마을 등 주민참여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위하준, '로맨스는 별책부록; 주연급 발탁 - 이나영&이종석과 호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