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X 김포공항, 몰카 성범죄 줄어들지 않아 이용객 '불안'

강금운 | 기사입력 2018/10/29 [16:31]

인천공항 X 김포공항, 몰카 성범죄 줄어들지 않아 이용객 '불안'

강금운 | 입력 : 2018/10/29 [16:31]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자료 사진)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가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제추행 등 성범죄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남구을)이 서울과 인천 각 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발생한 몰카 등 관련 성범죄는 총 65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중 강제추행 등 공항이나 항공기 내에서 발생하는 성범죄가 불법촬영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불법촬영 대비 성범죄 발생 건수는 2015년 전체의 92%, 2016년 60%, 2017년 68%, 2018년 9월 현재 94%에 달한다. 

 

이처럼 갑자기 발생하는 성범죄에 대한 대처는 여전히 미흡한 실정이다. 국토교통부가 공항경찰대와의 상시 연락체계 구축 등 즉각적인 대응을 주문했지만, 이는 완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8월,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교통시설 내 불법 촬영 등 성범죄 근절을 위한 교통 분야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또한 조사 결과, 전국 15개 공항 중 화장실 733 개소와 승객 휴게실 40개소 등이 몰카 범죄에 취약한 시설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각 공항공사는 카메라 설치 의심 구역에 대한 상시점검을 일 2회, 전문 탐지장비를 활용한 집중점검을 월 1회 진행하고 있다. 공사 측은 최근 5년간 공항 내 몰카 설치 및 적발 사례가 없고, 꾸준한 활동을 통해 범죄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재호 의원은 “현장에서 급작스럽게 발생하는 성범죄는 고정형 몰카에 비해 예방과 단속이 까다롭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항과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성범죄 감시단 배치 등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위하준, '로맨스는 별책부록; 주연급 발탁 - 이나영&이종석과 호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