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 상품권, 시장상인회에서 불법 환전 "누굴 믿나?"

권칠승 의원, 재래시장 살리려면 ‘상품권 깡’ 근절시켜야...

김금수 | 기사입력 2018/11/02 [18:13]

온누리 상품권, 시장상인회에서 불법 환전 "누굴 믿나?"

권칠승 의원, 재래시장 살리려면 ‘상품권 깡’ 근절시켜야...

김금수 | 입력 : 2018/11/02 [18:13]

온누리 상품권의 부정 유통 문제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예전에는 주로 상품권 가맹점들이 지인들을 동원해 상품권을 할인 구매하고 은행에서 환전, 차익을 챙기는 수법이 성행했지만 최근에는 시장상인회에서도 소속 가맹점이 아닌 비가맹점이나 지인 등에게 상품권을 불법 환전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졌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민주당 권칠승 의원(경기화성병)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현황’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적발건수가 1,631건으로 과태료 2건, 가맹점 취소 103건, 서면경고 1,498건이 발생됐지만, 2016년부터는 부정유통 적발건수가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이전까지는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상인들도 상품권 할인구매가 가능했으나, 2015년에는 부정유통 등의 문제로 가맹점 상인들에게 할인구매를 제한하게 하는 제도를 도입한 탓이라고 중기부는 밝히고 있다.

 

하지만, 상품권을 현금화할 수 있는 가맹점주가 온누리상품권을 직접 구매할 수 없도록 규제하자 새로운 편법이 생겨 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에는 가맹점주가 제3자를 동원해 상품권을 사고 이를 다시 은행으로 가져가 액면가 그대로 현금으로 바꾸는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였지만, 최근에는 시장상인회가 소속 가맹점이 아닌 비가맹점, 지인 등의 요청에 의해 상품권을 환전해 주는 사례가 적발되고 있다.

 

현재 중기부에서 울산의 A상인회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는 재래시장을 활성화시켜야 하는 상인회가 부정유통을 저지르고 있는 셈이다. 

 

지난 10월 전국상인연합회 하 회장은 온누리 상품권을 활성화 하기 위해서는 “온누리 상품권의 부정가맹, 부정유통을 근절할 수 있는 장치가 필수적”이면서 “소위 상품권 깡을 근절해야 한다”고 밝히고 나서기도 했다.

 

권칠승 의원은 “상품권이 부정유통 되면 정작 재래시장 물건은 팔리지 않는다”며 “온누리상품권이 시세차익을 노리는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되지 않도록 부정유통에 대한 처벌수준도 강화하고 단순히 신고에만 의존하지 말고 적극적인 실태조사에도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위하준, '로맨스는 별책부록; 주연급 발탁 - 이나영&이종석과 호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