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회장 폭행사건, 피해자들의 공격이 시작됐다.

배종석 | 기사입력 2018/11/03 [16:00]

양진호 회장 폭행사건, 피해자들의 공격이 시작됐다.

배종석 | 입력 : 2018/11/03 [16:00]

직원들을 폭행한 혐의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게 폭행당한 피해 직원들이 경찰에 출석해 피해상황을 진술하는 등 법적인 처벌을 받게 하기 위한 진술이 시작됐다.

 

양 회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피해자인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전직 직원 강모 씨는 3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출석한 자리에서 "양 회장이 법의 심판을 받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 날 강 씨의 출석에는 이 사건을 취재한 진실탐사그룹 셜록 박상규 기자와 변호사가 동행했다.

 
강씨는 “양 회장은 나를 폭행한 영상을 나의 의사와 관계없이 몰래 촬영하도록 직원에게 지시하고, 소장하고 있었다”며 “그 같은 사실을 최근 한 언론사 취재로 알게 돼 강한 충격과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나는 양 회장이 가한 무자비한 폭행 피해자인 동시에 나의 인격을 무참히 짓밟은 영상을 촬영하고 소장한 (양 회장의) 몰카 피해자이기도 하다”며 “이러한 일을 겪으며 사내 폭력으로 인해 고통받거나 불법 몰카 영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양 회장이 지금껏 자신이 저지른 과오에 대해 법의 심판을 받게 되길 간절히 원한다. 또 죄를 깊이 반성했으면 한다”며 “나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 일이 우리 사회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 씨는 지난 달 말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가 공개한 양 회장 폭행 동영상 속 피해자다. 경찰은 강씨를 대상으로 폭행 당시 상황과 정확한 피해 사실, 또 다른 피해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2일 양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 10여 곳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펼치는 등 양 회장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정유미, 겨울코트 화보로 로맨틱 감성 발산 '백치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