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관련 간담회 가져

강금운 | 기사입력 2018/11/06 [15:15]

김포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관련 간담회 가져

강금운 | 입력 : 2018/11/06 [15:15]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에서 채신덕 의원(더민주, 김포2)은 지난 5일 청년유니온 관계자와 ‘경기도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불안정노동 해소 대책’에 관한 면담을 가졌다.

 

청년유니온에서는 영화제에서 일하는 스태프 중 95%가 청년인데 이들은 평균 4.4개월 단위로 2년간 3개 영화제를 전전하며 불안정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연장근로에 따른 임금은 일부/전부 지급받지 못하고 있으며, 고용기간 역시 실업급여 수급 최소기간에도 미치지 못해 영화제에서 충분한 숙련을 쌓을 수 있는 기회 또한 받지 못하고 있다.

 

계약만료로 ‘해고’돼도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영화제가 열릴 때마다 수개월짜리 ‘소모품’처럼 사용되고 있다고 청년유니온 측은 설명했다.

 

청년유니온 관계자는 “임시직으로 일하는 청년들의 정규직화 및 충분한 숙련기회와 실업급여수급이 가능하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채신덕 의원은 “청년실업이나 불안정노동문제에 대한 문제를 상임위나 의회에 건의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보겠다”고 덧붙였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위하준, '로맨스는 별책부록; 주연급 발탁 - 이나영&이종석과 호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