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오는 2022년 농산물 매출 1조 원 달성 '시동'

김순덕 | 기사입력 2018/11/26 [15:32]

충남도, 오는 2022년 농산물 매출 1조 원 달성 '시동'

김순덕 | 입력 : 2018/11/26 [15:32]


충남도는 민선7기 도정 방향을 반영하고, 농업 환경 변화에 발맞춰 농산물 유통정책을 새롭게 마련했다.

 

원예전문 생산농가와 소농·영세농가의 2022년 농산물 매출 1조 원 달성을 위해 4년 간 4500억여 원을 투입, 45개 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도는 ‘민선7기 농산물 유통정책 장·단기 추진 전략’을 수립,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략은 농업인이 판매를 염려하지 않고, 젊은이가 농촌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신개념 유통정책을 마련해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그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수립했다.

 

비전은 ‘안전한 먹거리와 환경적 유통체계를 통한 농산물 매출 1조 원 달성’으로 정했다. 목표는 원예전문 생산농가의 경우 1만 5000농가 참여, 150개 공동선별조직 육성, 7000억 원의 매출을, 소농·영세농은 4만 5000농가가 로컬푸드 매장 85개, 학교급식·공공급식 등 지역먹거리 순환체계를 통한 3000억 원의 매출 등 총 1조 원 매출로 잡았다.

 

특히 원예전문 생산농가 세부 추진계획은 △농산물 유통조직 육성 △상품성 확보를 위한 시설 확충 △홍보·마케팅 추진 △유통비용 절감 △교육·안전성 검사 △농식품 수출 등으로 설정했다.

 

또한 소농·영세농가는 △학교급식 지역 식재료 공급 확대 △로컬푸드 매장 등 육성 △지역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추진 △농사랑 홍보 및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을 세부 추진전략으로 세웠다.

 

이를 위해 도는 △대형 유통업체 협력 강화, 판로 확보 추진 △참여 조직 통합 물류 및 구매 추진 △로컬푸드 직매장 설치 및 기능 보강 △광역직거래센터 건립 지원 △공동주택 로컬푸드 아침급식 활성화 지원 등 45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투입 예산은 △내년 953억 5600만 원 △2020년 1282억 2300만 원 △2021년 1129억 700만 원 △2022년 1193억 2900만 원 등 4년 간 총 4558억 1500만 원이다.

 

이인범 도 농산물유통과장 “농산물 매출액 1조 원 달성은 생산자에게는 가격 결정의 주도권을 쥐고 제값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고, 소비자에게는 유통단계 축소를 통해 보다 저렴하면서 안전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성령, 50대의 시크한 공항 패션이 이 정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