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헬기, 안전장비 없이 블랙박스만 달고 비행

박근철 도의원, 소방재난본부 행정사무감사에 소방헬기 안전장비 미설치 지적

배종석 | 기사입력 2018/11/28 [14:37]

경기소방헬기, 안전장비 없이 블랙박스만 달고 비행

박근철 도의원, 소방재난본부 행정사무감사에 소방헬기 안전장비 미설치 지적

배종석 | 입력 : 2018/11/28 [14:37]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가 보유한 3대의 소방헬기에는 안전비행을 위한 장비들이 전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박근철 위원장(더민주, 의왕1)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대한 ‘2018년 행정사무감사’에서 “헬기의 안전한 비행을 위해서는 블랙박스 외에도 지상접근경고장치, 공중충돌방지장치, 기상레이더 등의 안전장비가 필요한데 경기소방헬기에는 이런 장비들이 전혀 설치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도소방재난본부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비행기록장치(블랙박스) 이외의 안전장비 3종은 구매 품목에서 제외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근철 위원장은 “자신의 안전도 보장하지 못하는 소방헬기가 최근 3년 동안 외상환자와 심정지 환자 등 1,132명을 이송했다”며, “최소한의안전장비도 갖추지 않고 긴급환자를 이송하고, 조종사의 시야 확보가어려운 야간비행까지 하는 도 소방헬기 운용방식 개선과 안전장비 확보를 위한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현재 도에서 운영하는 소방헬기 중에는 지난 2014년에 추락한 다른 지역 소방본부의 헬기와 같은 기종(AS365N3)도 있다”며, “소방헬기의 안전장비 설치를 위해서는 배선의 전면 교체와 제작사의 인증 절차를 거치는 등 약 1년 가량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조속히 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런 위험한 소방헬기 운용은 경기도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도소방재난본부가 박근철 위원장에게 제출한 ‘소방항공대별 사고예방장치 장착 현황’을 보면 전국에서 운용 중인 29대의 소방헬기 중 비행기록장치(블랙박스) 설치는 17대(59%)로 절반을 조금 넘겼고, 지상접근경고장치는 8대(28%), 공중충돌방지장치는 6대(21%), 기상레이더는 4대(14%)로 4종의 사고예방장치를 모두 장착한 소방헬기는 전국에 4대 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근철 위원장은 “드론의 보급과 닥터 헬기, 민간항공기의 운항 증가 등으로공중 충돌의 위험성 증가했고, 야간비행, 안개지역 착륙 시 지상접근을 위해서는 안전장비가 필수”라면서 “도와 협의를 통해 소방헬기 안전장비에 대한 우선적인 예산 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성령, 50대의 시크한 공항 패션이 이 정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