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촌물류단지 운영 시, "하남시 교통대란 피할 수 없어"

장용범 | 기사입력 2018/11/29 [19:12]

퇴촌물류단지 운영 시, "하남시 교통대란 피할 수 없어"

장용범 | 입력 : 2018/11/29 [19:12]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김진일 의원(더민주, 하남1)은 29일 예산심의 질의에서 국토부에서 실시한 실수요검증 통과에 대해, 퇴촌 도수리 물류단지 운영 시 하남시 교통대란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날 김 의원은 "하남은 2017년 국토부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따르면 교통수요(v/c)수치가 1.43으로 매우 심각한 상태로 교통대란을 예견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가중시키는 물류단지를 하남을 경유할 수밖에 없는 퇴촌에 진행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도 미사강변도시, 위례신도시 등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입주로 인해 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향후 북위례, 감일지구 등 추가 신도시건설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교통 부하가 중첩될 것이 뻔한 곳에 물류단지가 진행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은 "국토부 실수요검증에서 충분한 검토를 한 것으로 본다"며 "지속적으로 시·군 실정이 반영되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퇴촌 물류단지는 30만2,088㎡ 규모로 도수리에 건설될 예정이며, 현재 국토부의 실수요검증을 통과한 상태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성령, 50대의 시크한 공항 패션이 이 정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