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록' 최불암, 수사반장의 카리스마 '업그레이드'

김금수 | 기사입력 2018/12/04 [09:30]

'오늘의 설록' 최불암, 수사반장의 카리스마 '업그레이드'

김금수 | 입력 : 2018/12/04 [09:30]


‘오늘의 셜록’의 국민 수사반장 최불암이 그 때 그 카리스마 그대로 돌아왔다.

 

오는 6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되는 KBS 2TV 미스터리 추리클럽 ‘오늘의 셜록’ 제작진이 4일 주름진 세월과 함께 한층 더 진해진 카리스마와 진한 페이소스를 뿜어내는 국민수사반장 최불암의 귀환을 예고하는 현장스틸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오늘의 셜록’은 희대의 사건들 속 잡히지 않은 범인과 풀리지 않는 범죄 수법들의 비밀을 풀기 위해 N개의 시선을 가진 최고의 셜록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건을 풀어가는 집단지성 추리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최불암은 과거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형사드라마 ‘수사반장’ 속 박 반장 캐릭터 그대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반가움과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형사의 상징인 바바리 코트를 입은 최불암은 여전히 날 선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전혀 녹슬지 않은 아우라를 뿜어낸다. 그런 그의 뒤로는 그때 그 시절을 대표하는 아날로그 비디오 테이프가 빽빽하게 꽂혀있어 등장만으로도 화면 가득 80년대로 돌아간 듯한 레트로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최불암은 ‘오늘의 셜록’에서 김구라, 이시원, 전건우, 김진구, 양지민까지 현직 프로파일러부터 추리소설가, 방송인, 변호사로 구성된 셜록탐정단에게 과거 사건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제공해주는 메신저이자 정신적인 지주다.

 

제작진은 “숨소리에서 마저도 피해자 가족에 대한 비통한 심정이 묻어나는 최불암의 명품 나레이션을 듣고 있노라면 어느새 사건 현장 한 가운데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사진-KBS)/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성령, 50대의 시크한 공항 패션이 이 정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