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난 해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수 42% 감소

이영신 | 기사입력 2019/01/07 [08:26]

부산시, 지난 해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수 42% 감소

이영신 | 입력 : 2019/01/07 [08:26]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18년도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 대비 42%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7일 시와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도 시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수(고속도로 제외, 잠정통계)는 2017년 77명에서 2018년 45명으로 32명이 감소(42%)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해 12월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발표한 2018년 11월 기준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수 통계자료에서도 시의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이 40%대로 전국 평균 6% 감소율을 큰 폭으로 상회하며 전국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시의 고령인구 비율이 16.5%(2018년 기준 통계청 자료)로 특·광역시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간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였던 점을 감안하면 단연 눈에 띄는 성과로 평가된다.

 

시는 초고령 사회 진입 대비 고령자 맞춤 교통안전 대책이 시급하다고 판단 지난 해 3월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대책'을 수립해 고령보행자 안전보호, 고령운전자 안전운전 지원 등 3대 분야 9개 과제를 대책에 담아 한발앞선 고령자 교통안전 정책을 추진한 결과가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한다.

 

우선, 시는 고령보행자 안전보호를 위한 교통안전 교육이 체계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던 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해 5월부터, 구·군, 부산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대한노인회와 합동으로 노인복지관·노인교실·경로당 등 3,000여개 노인여가시설 중심으로 약 20만명의 고령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주기적으로 지속 실시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장 2개소를 활용해 안전한 보행방법을 고령자 스스로 직접 체험하는 고령자 교통안전 방문교육도 약 5천명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또한 고령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해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자에게 우대혜택을 제공하는 정책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교통카드 10만 원 지원과 병원·식당·의류점·안경점 등 상업시설 이용 시 5~50%의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어르신교통사랑 카드’발급 제도를 시행함으로써 지난 한 해 5천명이 넘는 고령운전자가 면허증을 자진 반납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약 12배 증가한 수치이며, 올해부터는 서울시 양천구, 진주시 등 타 지자체에서도 시 사례를 벤치마킹해 시행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는 보행자의 안전을 높이고 걷고 싶은 도시 조성을 위해 도시부 차량통행 속도를 하향하는 ‘안전속도 5030’사업도 하반기부터 본격 시행한다. 주·간선도로는 시속 50km로, 기타도로는 시속 30km로 제한속도가 조정된다.

 

시 관계자는 “시는 고령인구의 비율이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도시로, 한발 앞선 고령자 교통안전 대책이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에 효과를 거둔것으로 보인다”며, “올해에도 현재 시행 중인 시책은 더욱 보완․발전시키고, 교통사고 감소효과가 높은 신규사업을 적극 추진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 부산’의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수현, 우먼 인 필름 레드 카펫 밝히는 우아한 미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