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프로야구 FA 박경수와 3년 최대 26억 원에 계약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1/21 [17:29]

KT 위즈, 프로야구 FA 박경수와 3년 최대 26억 원에 계약

배종석 | 입력 : 2019/01/21 [17:29]


프로야구 KT 위즈의 주장으로 활약한 박경수 선수(35)가 팀에 잔류를 결정했다.

 
21일 KT위즈는 내야수 박경수와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8억 원, 총 연봉 12억 원, 인센티브 최대 6억 원 등 총 26억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박경수는 오는 2021년까지 3년 더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개인 두번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박경수는 지난 2015년 첫번째 FA때 4년 총액 18억2천만 원에 KT에 입단했다.

 

특히 2003년 LG 트윈스의 1차 지명 이후 줄곧 LG에서 활약한 박경수는 2015년 자유계약선수(FA)로 4년 총액 18억2천만 원을 받고 KT로 이적했고, 지난 시즌을 끝으로 개인 두번째 FA 자격을 얻었다.

 

박경수는 이적 후 4년간 524경기에서 82홈런, 293타점, 평균 타율 0.280을 기록하는 등 공수에서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KT의 중심 타자로 자리매김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베테랑 박경수와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박경수는 지난 4년간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2016년부터 3시즌 동안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아우르고 코치진과의 가교 구실을 잘 감당했다. 경험이 풍부하고 자기관리가 철저한 선수인 만큼 올 시즌 팀이 끈끈한 팀워크를 발휘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중심이 돼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경수 선수는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KT는 프로 생활에 있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준 구단으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늘 구단과 수원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책임감을 갖고, 새로 부임하신 이강철 감독님의 지휘 아래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최수영, 감각적인 올 가을 얼씨룩 완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