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광역단체 최초로 市歌를 공식 상징물로 지정

이영신 | 기사입력 2019/01/29 [08:59]

부산시, 광역단체 최초로 市歌를 공식 상징물로 지정

이영신 | 입력 : 2019/01/29 [08:59]

‘부산찬가’가 부산을 상징하는 공식 상징물로 지정된다.

 

29일 시에 다르면 부산찬가는 1984년 6월 제정·공포돼 30여년간 시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시민들의 삶과 함께해 왔으며, 지난 28일 개최된 부산시의회에서 '부산시 상징물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의결돼 오는 2월 6일 공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찬가’는 시민정신의 함양과 향토애 고취를 통한 시민 화합의 기반으로 삼고자 1983년 작사, 작곡 공모를 거쳐 1984년 6월 15일 제정 및 공포됐다.

 

그 동안, 부산찬가는 부산의 아름다운 경관과 갈매기, 동백꽃과 함께 부산 시민의 희망과 따뜻한 정을 담고 있는 부산의 공식 주제가로써, 각종 스포츠 행사, 부산 연고 스포츠팀의 응원가, 지하철 안내방송 등 다양한 곳에 활용돼 왔다.

 

시는 2015년 '부산찬가 리메이크 공모전'으로 기존 버전과는 다른 밝고 젊은 분위기의 ‘부러버의 부산찬가’를 대상으로 선정해 활용 중이며, 2018년에는 '부산찬가 뮤직비디오 공모전'을 개최해 시민에게 친근한 시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시 관계자는 “부산찬가를 시민들에게 더 널리 알리고, 시가(市歌)로서의 가치를 높일 뿐 아니라 ‘시가는 부산찬가’임을 명문화하고 관리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상징물 조례에 상징물로 추가 지정했다”며, “부산찬가가 공식 상징물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 부산시민이 일상 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부산찬가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SKY 캐슬' 예서 김혜윤, 패션 감각이 돋보이는 일상 포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