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의 설 자리는 점점 좁아지는가?

바른미래당 유일한 광명시의원이었던 안성환 시의원 탈당 기자회견 통해 그 동안 소회 밝혀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1/31 [18:53]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의 설 자리는 점점 좁아지는가?

바른미래당 유일한 광명시의원이었던 안성환 시의원 탈당 기자회견 통해 그 동안 소회 밝혀

배종석 | 입력 : 2019/01/31 [18:53]

탈당 기자회견을 갖는 안성환 광명시의원


자유한국당 입당설과 함께 부산 출마설이 나돌고 있는 바른미래당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의 설자리가 점점 좁아지는 모양새다.

 

이 의원이 탈당하기 전 옛 더민주당 시절 보좌관을 지내고 바른미래당의 유일한 광명시의원이었던 안성환 시의원이 결국 탈당과 함께 그 동안의 소회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특히 이번 안 의원의 탈당은 다른 당원들에게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향후 이 의원의 정치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거리다.

 

31일 안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처음 민주당과 함께했고, 7대 시의원도 민주당 소속이었으나, 지난 대선을 앞두고 이 의원과의 정치적 신의를 저버릴 수 없어 바른미래당을 선택했다”며 “지난 6.13선거에서도 바른미래당 당적으로 간신히 살아 남아 중도까지 왔지만 이 의원의 행보는 갈수록 보수로 향하고 있어 저의 정치적 성향과는 사뭇 달라 몸에 맞지 않은 옷을 입고 있는 듯 어색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 동안 당적을 옮긴 대가로 충분히 고난의 길을 걸어왔다"며 "탈당에 대한 의견을 이 의원에게 외국에 나가 있어 문자로 알렸다. 이 의원은 '안타깝다'는 짧은 소회를 전해왔다. 당분간 무소속으로 남아 시민들을 위해 의원의 역할을 묵묵히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안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면서, 연쇄 탈당으로 이어질지 정치권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더욱이 이 날 이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에는 이 의원의 전현직 보좌관들은 물론 일부 당원들까지 참석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일부 당원들은 "이번 일로 인해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탈당하는 일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이어지고 있는 이 의원의 '우클릭'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당원들 사이에서 크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생과사 19/02/05 [09:21] 수정 삭제  
  이언주는 구사일생 살겠지만 .. 안성환이는 죽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선미의 치명적 아우라, 역시 화보 장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