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119신고, 지난 해 50초마다 1건씩 처리

지난 해 신고건수 62만 947건…2017년 대비 1.8% 증가

김순덕 | 기사입력 2019/02/07 [10:40]

충남소방본부 119신고, 지난 해 50초마다 1건씩 처리

지난 해 신고건수 62만 947건…2017년 대비 1.8% 증가

김순덕 | 입력 : 2019/02/07 [10:40]

충남소방본부 상황실 전경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윤순중)가 지난 해 50초마다 1건씩 화재·구조·구급 신고 등을 접수받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해 119 신고접수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7년 61만70건 대비 총 62만947건으로, 1.8%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701건씩 접수, 50초마다 1건이 신고된 것으로, 경기, 서울, 부산, 경북에 이어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유형별로는 화재 23만702건, 구조 33만22건, 구급 12만6003건 등으로,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이처럼 신고 건수가 증가하는 데는 고령화에 따른 질병환자 등 구급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소방본부는 분석했다.

 

류석윤 종합방재센터장은 “119는 긴급전화로 실제 도움이 필요한 도민의 요청을 기다리고 있다”며 “소방력 낭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민 의식을 향상시켜 달라”고 당부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SKY 캐슬' 예서 김혜윤, 패션 감각이 돋보이는 일상 포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