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018년 연간 실적 발표-영업수익 2188억 원으로 31.6% 성장

박세경 | 기사입력 2019/02/07 [15:55]

웹젠, 2018년 연간 실적 발표-영업수익 2188억 원으로 31.6% 성장

박세경 | 입력 : 2019/02/07 [15:55]

웹젠(대표 김태영)은 7일 2018년 실적을 공시했다. 

 
이 날 공시된 웹젠의 2018년 실적은 영업수익이 2188억 원으로 전년(2017년) 대비 31.6%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688억 원으로 56.4%, 당기순이익은 501억 원으로 67.2%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4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513억 원, 영업이익 119억 원, 당기순이익 55억 원으로 전년 동기(2018년 4분기) 대비 매출은 17.8% 올랐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2%, 43.1% 줄었다. 

 
이에 웹젠은 주력 매출원인 신작 모바일게임들이 출시된 후 시간이 지나면서 2018년 4분기 실적은 다소 하락했지만, 대형 신작인 ‘마스터 탱커’가 출시되는 2019년 1분기 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스터 탱커는 2018년 중국에서 ‘MT4’라는 서비스명으로 먼저 출시돼 중국 현지 매출순위 1위에 올랐던 인기게임이다. 

 
PC게임에서만 경험할 수 있던 ‘레이드’ 및 ‘인스턴스 던전’ 등을 모바일환경에서 구현한 독특한 게임성으로 많은 게이머들로부터 호평을 얻었으며 국내에서도 게이머들 사이에 인지도가 높다. 현재 현지화 등을 위한 막바지 개발작업 중으로 1분기 내로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웹젠은 중장기적인 성장과 시장변화에 따른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자체 개발 프로젝트도 넓혔다. 

 
1월에는 소셜네트워크게임(SNG) 큐브타운을 해외에 출시했으며 2018년 설립된 개발 자회사 ‘웹젠 레드코어’는 모바일MMORPG 개발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큐브타운’은 이후 개발 및 사업상황에 따라 국내 서비스 일정도 검토한다. 

 
이어 다수의 투자와 내부 개발진 정비를 거쳐 전략게임(SLG)과 MORPG 및 수집형RPG 등 게임 개발 장르도 확대했다. 

 
아울러 웹젠은 이후에도 국내외 우수 개발진 및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인수합병(M&A) 등을 활용해 자체 프로젝트를 더욱 늘려갈 예정이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는 “상반기에는 우선 신작 출시로 추가적인 캐시카우를 만들어 개발 및 투자여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후 시장상황에 대응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개발하고 국내외에 출시해 회사의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SKY 캐슬' 예서 김혜윤, 패션 감각이 돋보이는 일상 포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