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갑,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검찰 수사에 총선 큰 변수되나?

드루킹 사건과 관련, 인사 청탁 부분에 대해 검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큰 변수될 수도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2/07 [17:17]

시흥갑,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검찰 수사에 총선 큰 변수되나?

드루킹 사건과 관련, 인사 청탁 부분에 대해 검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큰 변수될 수도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2/07 [17:17]

20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 당시 사진(자료 사진)


오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시흥갑 지역이 요동치고 있다.

 

현 자유한국당 함진규 국회의원과 4번째 격돌이 예상됐던 더불어민주당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예상치 못한 사태를 맞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드루킹' 댓글사건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달 30일 법정구속됐다. 이에 중앙일보 등 일부 중앙언론사는 김 지사가 구속되자, 역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 씨의 오사카 총영사 인사 청탁에 연루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 다시 수사를 시작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어 법원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해 지방선거 때 댓글 조작을 통해 선거운동을 한다는 보답으로 드루킹 일당에게 공직을 제안하는 등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하자 백 전 비서관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법리 검토에 들어갔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이처럼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이라는 돌발변수와 함께 이에 백원우 전 비서관의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이어진다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 지역 정치권도 크게 요동치는 분위기다.

 

지역 정치권은 "4번째 맞대결이 예상됐던 백원우 전 비서관이 '드루킹'이라는 변수를 만나면서, 향후 검찰의 수사결과에 따라 총선출마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총선에 출마하더라도 '드루킹'이 백 전 비서관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시흥지역 더민주당 관계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최근 잇따르고 있는 정치상황을 지역 정치권이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윤아,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에 푹 빠져보세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