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새로운 희망 다시 살아 숨쉬는 '더불어 마을' 희망지 공모에 나서

강금운 | 기사입력 2019/02/10 [17:47]

인천시, 새로운 희망 다시 살아 숨쉬는 '더불어 마을' 희망지 공모에 나서

강금운 | 입력 : 2019/02/10 [17:47]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3월 6일까지 원도심을 살아 숨쉬게 하는 인천형 도시재생 ‘더불어 마을 희망지 사업’ 대상구역 선정을 위해 주민제안서를 받는 공모를 진행한다.
 

 
더불어 마을 희망지 사업은 정비구역 해제지역과 노후저층주거지 밀집지역(5만㎡ 이내)을 대상으로 주민역량강화, 주민공동체 형성을 통해 인천형 도시재생사업인 더불어 마을의 준비단계 사업이다.

 

특히 주민 중심의 거버넌스를 구축해 사업 초기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 스스로 계획을 결정하는 과정을 통해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맞춤형 사업을 발굴해 원도심의 노후 저층주거지에 희망을 불어 넣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다.

 
지난 해 희망지 사업을 통해 5개 구역이 더불어 마을, 2개 구역이 도시재생뉴딜사업, 소규모 재생사업으로 선정돼 재생사업이 추진 중이며, 올해에도 5개 내외 구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구역별로 최대 8,500만 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주민들의 공동체 형성과 소통을 위한 현장거점공간과 전문가인 총괄계획가와 마을활동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희망지 사업은 도시재생, 주민공동체 활성화, 주민역량강화 분야의 전문지식과 인적기반을 보유한 지원단체를 주민모임과 연계해 그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공모 신청은 인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의 안내문을 확인하고 신청서류를 작성해 3월 6일까지 해당 자치군‧구의 사업 담당부서에 제출하면 되며, 3월중에 서면심사와 현장심사를 통해 최종 사업지를 선정한다.

  

권혁철 주거재생과장은 “이번 주민제안 공모사업은 주민이 주도하는 사업으로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주민의 역할이 중요함을 주민이 인식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길 기대한다”며, “원도심의 정비구역 해제지역 관리와 노후저층주거지 개선을 위해 ‘더불어 마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정주여건 개선, 지역경제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 등을 통해 원도심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황승언 화보 장인의 클래스 다른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