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오는 2022년까지 원도심에 여의도 면적 공원(46개소) 조성

시, 5,641억 원 투입해 장기미집행공원 대응 종합계획 발표

이창희 | 기사입력 2019/02/24 [18:35]

인천시, 오는 2022년까지 원도심에 여의도 면적 공원(46개소) 조성

시, 5,641억 원 투입해 장기미집행공원 대응 종합계획 발표

이창희 | 입력 : 2019/02/24 [18:35]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4일 시민단체 및 전문가, 군·구 등과 민관합동 토론회를 갖고 '인천시 공원 확충 종합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그 동안 인천 시민들의 휴식과 여가 공간을 위한 공원 확충 요구가 지속돼 왔으나 시는 장기간 재정 여건 등으로 신규 공원 조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시에 따르면 시 전체 공원면적은 총 43.3㎢이며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11.2㎡로 현재 특·광역시 중 가장 넓다고 밝혔다. 

 
그러나 산업단지·매립지·발전소 등 각종 환경유해 시설이 도심 내에 위치해 있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 질 개선을 위해 공원 등의 녹지공간의 확충이 여전히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이번에 장기미집행 공원시설에 대한 보상 및 조성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해 전국적으로 해묵은 과제인 ‘장기미집행 부지’ 문제를 그 어떤 지역보다 선제적으로 해결할 기반을 마련했다.

 
지금까지 시는 해당 현안을 주제로 한 전문가 토론회와 7차례에 걸친 민관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 

 
1999년 헌번재판소의 판결에 따른 ‘장기미집행 지정부지 일몰제’로, 인천지역 공원 중 인천시 공원면적의 약 17%인 7.23㎢가 2020년 자동실효 대상이다.

 
이번에 시는 이 중 개발제한구역과 국·공유지, 재정비 지역 등 4.32㎢를 제외하고 여의도 면적에 해당하는 총 46개소, 2.91㎢를 공원조성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시는 해당 대상지에 대한 보상과 공원 조성을 위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5,641억 원 상당의 재원을 지방채(채권 제외) 발행 등 다양한 방식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보존가능 지역으로 선별된 국․공유지는 중앙정부·국회 등과의 정책적 협의를 통해 보존하고, 기타 잔여부지에 대해서도 도시자연공원구역 편입이나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을 통해 공원 기능을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차단 숲, 도심바람길 숲, 폐철도 유휴부지 녹화사업 등 생활밀착형 도시 숲 조성 사업에도 총 239억여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이외에도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 중앙선 구간에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기 위해 총 545억 원(국비 273억 원)을 확보해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시의 계획은 대부분 보상계획에만 치우친 타 시·도의 계획과 달리, 실제 조성까지의 종합적인 로드맵이 담겼고, 지난 20년간 지속돼 온 시민의 재산권 침해 문제와 원도심의 열악한 환경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복효적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며, "시는 앞으로도 인천을 살고 싶은 친환경 청정 도시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과 정책들을 확대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오연서, 태국 푸켓에서 전하는 그녀만의 독보적인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