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시흥시, 시민의 혈세를 가지고 왜곡된 언론정책 펼쳐 '비판'

일부 신문의 경우 행정광고를 무려 1억 원이 넘게 지급된 것으로 드러나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3/12 [17:24]

(1보)시흥시, 시민의 혈세를 가지고 왜곡된 언론정책 펼쳐 '비판'

일부 신문의 경우 행정광고를 무려 1억 원이 넘게 지급된 것으로 드러나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3/12 [17:24]

 

 

시흥시의 왜곡된 언론정책이 비판의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매년 적게는 3억 원에서 많게는 4억 원의 예산을 편성,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행정광고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자체적인 기준을 만들었다고 주장하면서,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행정광고를 지나치게 집행하는 등 행정광고를 가지고 '언론 길들이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고개를 들고 있다.

 

실제 시는 지난 2016년 A신문사에 7천여만 원이 넘는 행정광고를 집행하는가 하면 B신문사에는 3천여만 원, C신문사에는 2천여 만원을 지급하는 등 모두 2억9천960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시는 1년 뒤인 2017년에는 A신문사에 무려 1억1450만 원을 지출하는가 하면 일부 다른 신문사에는 적게는 2천만 원 많게는 3천만 원을 각각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지역주간지에도 적게는 수백만 원에서 많게는 2천여만 원 가까이 지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시가 혈세를 가지고 공정한 행정광고를 집행하는 것이 아니라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지나친 행정광고비를 지급하는가 하면 심지어 한겨레신문, 오마이뉴스, 노컷뉴스, 내일신문, 뉴시스 등 보수성향 신문보다는 진보성향 신문에 행정광고 집행이 집중된 것으로 확인돼 향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일부 시의원들은 "집행부 측이 행정광고를 일부 신문을 대상으로 집중됐다는 사실은 결국 혈세를 가지고 자신의 입맛에 따라 언론 길들이기에 나선 것"이라며 "일부에선 비판적인 보도시 행정광고로 입막음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어 회기시 전반적으로 따져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행정광고 집행은 자체 지침이 있으며, 이를 공개할 수는 없다"며 "특정신문에 행정광고가 집중된 것은 보도자료 게재 등 자체적인 기준에 따라 집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시청 비서실 관계자는 "특정신문에 행정광고가 집중된 것은 행사에 따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단 임병택 시장 입장에서는 행정광고를 공정하게 집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해명에 나섰지만 임 시장과 언론을 담당하는 소통협력관실은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어 시장의 지시가 먹히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오연서, 태국 푸켓에서 전하는 그녀만의 독보적인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