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이작항로, 해수부 여객선 준공영제 선정돼

강금운 | 기사입력 2019/03/20 [18:41]

인천~이작항로, 해수부 여객선 준공영제 선정돼

강금운 | 입력 : 2019/03/20 [18:41]

고려고속훼리 스마트호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8일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자 공모' 인천~이작 항로가 선정돼 도서지역 주민들의 1일 생활권이 가능하게 됐다.

 

여객선 준공영제는 민간사업자가 자기 소유 선박을 투입해 운영하는 항로 중 1일 생활권 미구축항로, 2년 연속 적자항로를 선정해 운항결손금을 국비로 지원하는 제도다.

 

그 동안 자월도 주민들은 병원, 관공서, 가족행사 등 개인용무가 있을 경우 육지로의 이동시간이 2박3일이나 소요돼 가장 기본적인 이동권의 자유를 침해받고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2018년부터 여객선 준공영제를 추진, 인천시는 4개 항로가 선정됐다. 올해는 자월면과 덕적면 도서민의 1일 생활권 구축을 위해 인천~이작 항로, 덕적~인천항로 2개를 신청했으나, 최종적으로 인천~이작 1개 항로가 선정됐다.

 

시는 올해부부터 인천~이작을 포함한 준공영제 항로 5개, 국비 6억 원을 지원받아 도서민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객선은 육지와 도서를 연결하는 유일한 교통수단이고, 섬 주민을 포함한 국민의 일반적인 교통을 위한 필수 수단이다.

 

시 관계자는 "연안여객 운송은 선사의 매출 및 자본금 규모가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영세한 편이라 수익성이 낮아 신규 사업자의 진출이 어렵고, 이용객수를 판단해 여객선 증회운항 여부를 결정한다"며 "그러나, 선사의 자발적인 증회운항이 어렵기에 운항손실금을 지원하는 여객선 준공영제가 도서민에게는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안젤리나 다닐로바, 화사함 가득 담은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