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의 부산사투리 뉴스 '붓싼뉴스' 화제

이영신 | 기사입력 2019/03/28 [10:18]

국내 최초의 부산사투리 뉴스 '붓싼뉴스' 화제

이영신 | 입력 : 2019/03/28 [10:18]

“오늘도 현대 부산말로 부산소식을 ‘매매(제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국내 최초의 부산사투리 뉴스인 ‘붓싼뉴스’가 10회를 맞으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붓싼뉴스’는 부산시가 작년 11월부터 제작, 유튜브와 SNS에 격주로 공개해 온 영상콘텐츠. 부산의 고유자산인 사투리를 활용, 딱딱한 뉴스 형태에서 벗어나 부산소식을 친근하게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뉴스는 서울말로 진행된다는 고정관념과 달리 ‘붓싼뉴스’의 출연자들은 모두 부산사투리를 구사한다. 허형범 KNN 스포츠캐스터와 프리랜서 방송인 권보람 리포터가 앵커로 출연, 친근한 사투리로 부산소식을 전달한다. “오빠야 셀카봉 챙기라, 부산 벚꽃 명소 소개” “수수료 빵원, 제로페이 쓰라카이”처럼 재치 있는 문구들도 눈에 띈다. 

 

지금까지 공개된 ‘붓싼뉴스’는 페이스북 누적조회수 20만 회를 기록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누리꾼들은 “신기하다”, “아이디어 좋다”, “부산사투리를 더 정확하게 구사해 달라” 등 관심과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희진, 푸켓에서 보여준 '청량+러블리' 여름 화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