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시민들과 함께 뽑은 '2019 대구 올해의 책' 발표

이영신 | 기사입력 2019/04/04 [14:50]

대구시, 시민들과 함께 뽑은 '2019 대구 올해의 책' 발표

이영신 | 입력 : 2019/04/04 [14:50]

대구시는 4일 시민들과 함께 뽑은 ‘2019 대구 올해의 책'을 발표했다.

 

이 분야에 정진호 저 ‘3초 다이빙’,경혜원 저 ‘공룡엑스레이’, 이분희 저 ‘한밤 중 달빛식당’▴청소년분야에정은 저 ‘산책을 듣는 시간’, 이남석 저 ‘이대로 어른이 되어도 괜찮을까요?’▴성인분야에 최인철 저 ‘굿 라이프’, 정만진 저 ‘대구 독립운동유적 100곳 답사여행’, 정재승 저 ‘열두 발자국’, 문유석 저 ‘쾌락독서’, 김동식 저 ‘회색인간’ 으로 총 10권을 선정했다.

 

'대구 올해의 책’ 사업은 시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해온 독서 캠페인이며 전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도서를 선정해 한 해 동안 시민들이 함께 책을 읽고 토론함으로써 정서적 일체감을 공유하는 독서 생활화 운동의일환으로 올해로 4회째 이어지고 있다.

 

전 세대 참여를 위해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세대별로 나눠 선정했으며, 작품성‧다양성‧지역성 등을 감안했다.

 

특히 올해에는 시민투표과정에서 총 1,6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도서선정에 시민선호도가 상당부분 반영돼 더욱 의미가 깊다. 시는 2019 대구 올해의 책 선정을 기념해 오는 5월 15일 선정도서중 ‘열두 발자국’의 정재승 교수를 초청해 기념식 및 작가와의 만남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독서캠페인을 펼친다.

 

연계이벤트로 오는 5월부터 교보문고 전 지점(대구점, 칠곡센터, 반월당바로드림센터)에서 선정도서 10권에 대해 10% 현장할인을 실시할 예정이며,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북카페 등 관내 100개소에 올해의 책이 배포돼 여러 곳에서 대구 올해의 책을 만나 볼 수 있다.

 

아울러 시는 책 읽는 대구 문화 조성을 위해 ▴가족과 함께하는강변 독서캠핑 ▴다독(多讀)이네 가족 현판 수여 ▴북페스티벌 개최 ▴길 위의 문학자판기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이 병행 추진된다.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많은 기관과 시민, 전문가들이 참여해 대구올해의 책이 선정됐다”며 “선정에 그치지 않고 시민들이 독서를 통한정서함양으로 보다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범시민 독서캠페인을 펼치겠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희진, 푸켓에서 보여준 '청량+러블리' 여름 화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