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한예리, "이런 사극여주는 없었다" 주체적 여성캐릭터 탄생

김금수 | 기사입력 2019/04/09 [09:48]

'녹두꽃' 한예리, "이런 사극여주는 없었다" 주체적 여성캐릭터 탄생

김금수 | 입력 : 2019/04/09 [09:48]

'녹두꽃' 한예리, 지금껏 사극에서 본 적 없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이다.

 

오는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이 첫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으로 2019 상반기 ‘꼭 봐야 할’ 드라마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녹두꽃’은 1894년 절망적이었던 조선에서, 핍박과 시련을 견디다 못해 들불처럼 일어난 민초들을 집중 조명한 드라마다.

 

여타 많은 사극들이 권력 암투 등 궁중 내에서의 일들을 그려왔던 것과 달리 민초의 입장에서, 민초의 이야기를 그린다는 점에서 ‘기념비적 작품’이 될 것이라는 기대된다.

 

이런 의미에서 ‘녹두꽃’ 속 한예리(송자인 역)가 연기할 송자인은 특히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민초들은 자신의 뜻을 주장할 수 없던 시대. 특히 여성은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웠던 1894년 조선을 살면서도 시대를 꿰뚫는 혜안과 지혜를 지닌, 능동적으로 삶을 개척해나가는 여성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녹두꽃’ 제작진은 “송자인은 분명 지금껏 우리가 쉽게 볼 수 있었던 여성 캐릭터가 아니다.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인물이다. 새로운 것을 표현해야 하기에, 그만큼 배우에게는 쉽지 않은 도전일 수 있다. 하지만 한예리는 이 도전을 기대 이상으로 멋지고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 제작진 역시 한예리에 의해 탄생한 주체적 여성 캐릭터 ‘송자인’이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고 말했다.(사진=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안젤리나 다닐로바, 화사함 가득 담은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