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 편다"

최동찬 | 기사입력 2019/04/12 [10:28]

성남시,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 편다"

최동찬 | 입력 : 2019/04/12 [10:28]

캄보디아 결혼이민자가 지난 해 모국을 방문할 당시 기념 사진

국제결혼으로 성남지역에 다문화가정을 꾸린 결혼이민자들이 모국의 부모님을 오는 9월 한국으로 오게 해 2박 3일을 함께 보낼 수 있게 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사업비 1750만 원을 투입해 ‘다문화가족 친정 부모님 초청 사업’을 펴기로 하고, 오는 24일까지 대상자의 신청을 받는다.

 

5가족을 선정해 부·모 2명의 왕복 항공료(최대 150만 원)와 성남지역 관광, 2박3일간 숙식을 지원한다.

 

결혼 기간과 성남시 거주 기간이 3년 이상(3월 31일 기준)이면서 이 기간에 모국 또는 해외에 간 적이 없는 결혼이민자가 신청할 수 있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나 성남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성남시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에 신청서, 자기소개서, 가족관계등록부 등을 내면 된다.

 

시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오랫동안 모국 부모를 만나지 못한 결혼이민자를 우선 선정해 오는 5월 19일 지구촌 어울림 축제 때 초청 증서를 준다.

 

초청받은 부모는 9월 6일부터 8일까지 성남시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면서 사위 또는 며느리가 된 가족과 일정별 지역 관광, 환영식 등 한국문화 체험을 하게 된다. 시가 짠 일정을 마친 뒤 귀국은 각 가족이 희망하는 날에 이뤄진다.

 

시는 최근 10년간 결혼이민자의 모국 방문 지원 사업(62가족, 236명)을 펴다 올해 처음 부모를 성남에 초청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이 두 가지 방식은 격년으로 번갈아 시행된다. 한편 성남지역에 정착해 다문화가정을 이룬 결혼이민자는 5702명이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희진, 푸켓에서 보여준 '청량+러블리' 여름 화보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