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곳 명소 '서울트레킹' 참가자 모집

오는 27일 남산을 시작으로 낙산둘레길, 하늘공원 등 10월까지 총 5곳에서

여한식 | 기사입력 2019/04/15 [11:31]

서울시, 5곳 명소 '서울트레킹' 참가자 모집

오는 27일 남산을 시작으로 낙산둘레길, 하늘공원 등 10월까지 총 5곳에서

여한식 | 입력 : 2019/04/15 [11:31]

 


도심 속 답답한 일상에 지쳤다면 가까운 자연을 찾아 가족·연인과 함께 걸어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와 서울시체육회는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남산(27일), 안산자락길(5월 25일), 낙산둘레길(6월 22일), 하늘공원(9월 28일), 올림픽공원(10월 19일) 등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 5곳을 걷는 ‘서울트레킹’을 운영한다.

 

‘서울트레킹’은 남녀노소 누구나 서울 도심 속 대표 명소를 걸으며 건강을 증진시키고, 자연친화적인 여가문화도 즐기는 트레킹 프로그램이다.

 

4월, 첫 트레킹이 열리는 남산에서 아름드리 왕벚나무 꽃이 만개한 환상적인 꽃길을 만끽해보자.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출발해 남산공원 북측순환로와 자연생태길을 거쳐 N서울타워로 이어지는 4km구간으로, 총 소요시간은 1시간 30분이다.

 

안산자락길은 삼림욕을 즐기면서 5월의 완연한 봄을 느낄 수 있는 코스로, 독립공원을 출발해 메타세콰이어 숲을 지나 무악정까지 이어지는 7km 구간, 총 2시간 30분 거리다. 초입부터 소나무, 참나무, 메타세콰이어 나무가 빽빽이 들어차 삼림욕이 가능한데다, 보행약자도 편하게 산책할 수 있다.

 

6월에 걷는 낙산둘레길은 마로니에공원을 출발해 낙산공원과 동대문성곽공원을 거쳐 마로니에 공원으로 돌아오는 4km 구간으로 1시간 30분 거리이다. 하늘공원은 7.2km 구간, 2시간 코스로, 억새뿐만 아니라 코스모스와 댑싸리, 핑크뮬리 등 다양한 가을꽃들을 9월에 만나볼 수 있다.

 

올림픽공원은 3.9km 구간 1시간 20분 거리로, 울긋불긋 곱게 물든 단풍나무와 주황색 꽃물결을 이루는 황화코스모스가 10월의 가을을 느끼게 해 준다.

 

출발하기 전 부상방지를 위한 간단한 체조와 건강하게 잘 걷는 법 등을 소개하고, 코스 중간에는 서울을 알아보는 간단한 퀴즈미션과 동작미션이 준비돼 있어 즐거움을 더한다. 도착지에서는 버스킹 공연도 관람할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15일부터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www.seoulsports.or.kr)에서 회차당 1,000명까지 신청할 수 있다. 서울트레킹 참가자 중 온라인홍보 우수자 20명을 선발해 동반 1인과 함께 제주도로 트레킹을 떠나는 이벤트가 11월에 마련되어 있으니 참여해 보면 좋을 것 같다.

 

서울시 조성호 체육진흥과장은 “서울트레킹은 걷기 좋은 계절, 도심 한복판 자연환경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힐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서울시민의 건강도 지키고, 더불어 활기찬 여가문화도 조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체육에 참여할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안젤리나 다닐로바, 화사함 가득 담은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