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경기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 '1위'

전년 대비 무려 20.1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올해는 각종 규제로 불투명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4/17 [18:20]

광명시, 경기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 '1위'

전년 대비 무려 20.1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올해는 각종 규제로 불투명

배종석 | 입력 : 2019/04/17 [18:20]


광명시가 경기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해 3월 광명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는 2089.23만 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2509.32만 원으로 전년대비 20.11% 상승하며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기도 중 가장 높은 상승률로 도 평균인 3.56%보다 무려 5.9배에 달하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그 뒤를 이어 성남 분당구가 지난 해 3월 3.3㎡당 2735.7만 원이었다가 올해 3월 3119.49만 원으로 전년대비 14.03% 상승했으며, 3위를 기록한 용인 수지구는 1541.76만 원에서 1727.22만 원으로 12.03% 올랐다고 덧붙였다.

 

광명 아파트 실거래가도 전년 대비 평균 1억3천500만 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장주로 꼽히는 ‘철산래미안자이’ 전용 84㎡는 지난 해 3월 7억1천만 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8억5천500만 원에 실거래되면서 1억4500만 원이나 상승했다.

 

또한 하안동의 ‘e편한세상 센트레빌’ 전용 122㎡도 지난 해 3월 6억7천만 원 수준에 머물렀지만 올해 3월에는 8억3천만 원에 실거래가 이뤄져 1년간 1억6천만 원이나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소하동의 ‘광명 소하 휴먼시아7단지’ 전용 101㎡도 5억1천500만 원에서 6억1천500만 원으로 올라 1억 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집계되는 등 광명 아파트 실거래가는 전년대비 평균 1억3500만 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경제만랩은 광명시의 경우 지난 해 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대출규제와 전매제한 등으로 거래 급감과 함께 가격 하락이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오는 6월 발표될 3기 신도시 포함여부에 따라 부동산이 크게 요동칠 수 있으로 분석하고 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하는 '배우 천우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