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시흥 배곧신도시, 불법 주정차 단속 "겉과 속다른 행정"

일반 아파트 등 주택가는 철저하게 단속하면서, 공사장 주변 단속은 외면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4/18 [14:11]

(2보)시흥 배곧신도시, 불법 주정차 단속 "겉과 속다른 행정"

일반 아파트 등 주택가는 철저하게 단속하면서, 공사장 주변 단속은 외면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4/18 [14:11]

 

이중으로 불법 주차된 차량들이 도로 한가운데를 막아서고 있어 운전자들이 위험천만한 곡예운전을 하고 있다.


불법 주정차 4개 구역인 소화전, 횡단보도 등에 1분 이상 주정차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도 대폭 올랐다.

 

시에 따르면 17일부터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운영, 주민이 스마트폰 '안전신문고'앱을 통해 ▲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 버스정류소 10m 이내 ▲ 횡단보도침범에 대해 1분 이상 불법 주정차 위반사항을 신고하는 제도가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는 배곧시도시의 불법 주정차 위반 행위는 달라졌을까. 전혀 그렇지 않은 것으로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불법 주정차 차량들과 컨테이너까지 인도와 도로를 점령하면서, 위험천만한 모습이다.

 

시행 첫 날인 이 날 오전과 오후 배곧신도시를 찾았다. 서울대학교 캠퍼스가 들어선다는 주변 도로는 그야말로 불법 주정차 차량들로 북새통이었다. 이들 불법 주정차 차량들은 공사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차량이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 차량들은 편도 3차선인 도로 가운데 2개 차선을 막아놓고 이중으로 불법 주차를 하는가 하면 심지어 인도에까지 차량들을 불법 주차하면서, 이곳을 지난 차량들이 곡예운전을 해야하는 등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18일 오전과 오후에도 배곧신도시 현장을 찾았다. 하루가 지났지만 현장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오히려 도로와 인도에는 불법 주차된 차량들은 물론 인근 공사장에서 방치한 각종 건축자재와 컨테이너까지 인도와 도로를 막아서면서, 아수라장이었다.

 

그렇지만 서너시간을 기다려도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는 공무원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또다른 도로변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나마 차량 운행이 적은 한가한 도로변이지만 오히려 대형차량들의 불법 주차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배곧신도시 한적한 도로변에는 여지없이 대형 덤프트럭 등의 불법 주정차가 문제가 되고 있다.

 

이처럼 배곧신도시 내에 불법 주정차 차량들이 넘쳐나고 있지만 이들 지역에 대한 단속은 외면한 채 아파트가 밀집된 주택가와 상점들이 모여있는 먹자골목을 중심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에 치중하고 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기 위해선 유연성을 유지해야 하는 데 정작 단속할 때는 안하고, 단속의 유연성을 가져야 할 지역은 오히려 단속을 강화하는 엉뚱한 행정을 펼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듣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곧신도시 주민들은 "불법 주정차가 심각해 민원을 제기했지만 단속을 아예 안하거나 단속도 그때 뿐일때가 많다"며 "쾌적한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해놓고 불법 주정차 단속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무슨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되면 불법 주정차 차량들이 많이 사라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며 "배곧신도시 공사장 주변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하는 '배우 천우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