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보상 앞두고 각종 불법행위 '기승'

각종 지장물 설치는 물론 나무 식재, 심지어 비닐하우스에서 생활까지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4/23 [14:51]

(1보)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보상 앞두고 각종 불법행위 '기승'

각종 지장물 설치는 물론 나무 식재, 심지어 비닐하우스에서 생활까지

배종석 | 입력 : 2019/04/23 [14:51]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보상을 앞두고 각종 불법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3일 경기도와 광명·시흥시에 따르면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오는 2022년까지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과 무지내동 등 3개 동 일원에 조성되는 첨단단지다.

 

이곳 205만7천㎡(62만2천평) 부지에 1조7천524억 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에는 판교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첨단R&D단지와 이를 뒷받침할 산업제조단지, 물류유통단지, 주거단지까지 함께 들어설 예정이어서 수도권을 대표하는 첨단단지가 될 전망이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경기도시공사가 개발을 맡은 첨단R&D단지(49만4천㎡)와 주거문화단지(28만6천㎡), LH가 개발을 맡은 일반산업단지(98만8천㎡)와 물류유통단지(28만9천㎡) 등 4개 구역으로 조성된다.

 

이에 도와 시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의 조성으로 약 2,200개 기업 유치를 통한 9만6,497개의 일자리 창출과 생산유발 3조739억 원, 1조82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도와 시는 빠르면 오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보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 일대 보상금액으로 1조 원이 넘는 자금이 풀려 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다보니 이 일대를 중심으로 보상을 노린 각종 불법행위가 활개를 치고 있다.

 

실제 보상을 많이 받기 위해 나무를 심거나 가설건축물을 신축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 비닐하우스를 설치한 후 주거용으로 사용하는 곳도 다수 발견되고 있다.

 

또한 일부에선 쪼개기를 통해 은밀하게 수천만 원의 웃돈을 주고 분양권을 사고팔고 있다는 이야기에서부터, 보상가를 높게 받기 위해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도와 시 관계자는 "보상을 시작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와 확인절차를 거친 후 본격적인 보상에 들어갈 것"이라며 "불법 행위가 있거나 보상금을 많이 받기 위한 어떠한 행위는 절대로 더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없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소은, '수요미식회' 합류로 20-30 남녀의 표준 입맛 대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