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열병합발전소 증설 계획에 인근 주민들 반발 확산

주민들, "GS파워의 현재 2배 용량 추진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비판 목소리 높아

배종석·여한용 | 기사입력 2019/04/25 [18:01]

부천열병합발전소 증설 계획에 인근 주민들 반발 확산

주민들, "GS파워의 현재 2배 용량 추진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비판 목소리 높아

배종석·여한용 | 입력 : 2019/04/25 [18:01]


부천시 삼정동 주민들이 GS파워의 부천열병합발전소 대규모 증설 계획에 반발 움직임을 나타내는 등 갈등을 겪고 있다.

 

25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GS파워는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부터 2028년까지 열(Gcal/h)은 기존 456에서 522(261×2기), 전기(MW)는 기존 450에서 996(498×2)로 증설하는 것을 산자부와 협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증설 계획에 대해 GS파워 측은 열공급 안전성 확보는 물론 30여 년 가까이 발전소를 운영하는 과정에 장비와 시설이 노후화 되는 등 증설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에 발전소 인근에 위치한 삼정동 주민들은 GS파워 측이 지난 2009년에도 증설 계획을 세웠다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후 또다시 현대화사업이라는 이유를 들어 증설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다.

 

또한 주민들은 GS파워 측에서 생산되는 열 에너지를 공급도 받지 못하면서 수 십 년간 각종 환경 및 공해로 고통을 겪어왔는 데 이를 무시하고 증설 계획을 세우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주민동의 없는 증설 계획은 절대로 안된다"며 "주민들로 구성된 '부천열병합발전소 증설 반대 위원회'를 발족하고 GS파워 측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GS파워 측에서 증설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주민들의 반발도 있어 갈등을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도록 GS파워 측과 주민들과의 갈등 조정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파워는 현재 부천, 인천, 서울 등 20만4천여 가구에 열을 공급하고 있다. 이 중부천지역은 9만8천500여 가구가 열을 공급받고 있다./배종석·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김소은, '수요미식회' 합류로 20-30 남녀의 표준 입맛 대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