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재명 도지사 판결 앞둔 '탄원서'에 비판 거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특정 정당과 인물을 놓고 '탄원서' 제출은 부적벌 비판 여론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5/12 [16:26]

경기도의회, 이재명 도지사 판결 앞둔 '탄원서'에 비판 거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특정 정당과 인물을 놓고 '탄원서' 제출은 부적벌 비판 여론

배종석 | 입력 : 2019/05/12 [16:26]


경기도의회가 판결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도지사를 놓고 때아닌 홍역을 치르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들이 이재명 도지사 살리겠다면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을 중심으로 법원 판결을 앞둔 부적절한 행위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향후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회 더민주당은 이재명 지사가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 6개월의 검찰 구형을 받은데 대해 120명 이상의 의원들이 서명한 탄원서를 지난 10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에 제출했다.

도의원들은 탄원서에서 "압도적인 표 차로 당선된 이 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하면 도민들에게 큰 상실감을 줄 수 있다"며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길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야당들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검찰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1심에서 1년 6개월과 벌금 600만 원을 구형한 것은 이 사건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오는 16일 판결을 앞두고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도 "이 지사의 사건은 공적인 일이 아닌 개인적인 일에서 발생한 사건인 데 도의회가 나서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런 문제를 두고 다수석을 차지한 더민주당 도의원들이 나서는 것은 오해받기 딱 좋다"고 지적했다.

더민주당 관계자는 "이 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한다면 산적한 일을 해결해야 할 상황에서 도민들에게 상당한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번 탄원서는 의원 개개인의 입장에서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들의 입장도 극면하게 드러나고 있다. 일부 도민들은 "이 지사가 반드시 무죄를 받을 것"이라며 "이번 탄원서도 재판부에 그런 도민의 뜻을 전달한 것"이라고 찬성하고 있는 반면 또다른 도민들은 "도의원들의 집단 탄원서는 재판부에 상당한 부담감과 압력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힘 있는 자와 힘 없는 자를 보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반대의 입장을 내비쳤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주빈, JTBC '드라마 페스타-안녕 드라큘라'에서 '인디밴드 보컬'로 변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