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X인천도시공사 직원, 성매매로 무더기 "직위해제"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5/15 [15:48]

인천 미추홀구X인천도시공사 직원, 성매매로 무더기 "직위해제"

배종석 | 입력 : 2019/05/15 [15:48]

홈페이지 캡쳐


인천시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등 7명이 성매매 현장에서 적발돼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 직원들이 모두 직위해제라는 징계를 받게 됐다.

15일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는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과장 A씨(50) 등 미추홀구 소속 5∼7급 공무원 4명을 비롯, 이들과 함게 역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인천도시공사 소속 팀장 B씨(51)와 차장 C씨(44) 등 직원 3명을 모두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A과장 등은 지난 10일 오후 11시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 7명과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던 중 잠복근무하던 경찰관에 의해 현장에서 적발됐다.

구와 공사 관계자는 "성매매는 도덕적인 문제 뿐만 아니라 중대한 범죄에 해당된다"며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들 직원들에 대해 모두 직위해제와 함께 향후 경찰의 수사결과에 따라 추가로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임지연, 새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와 배우 제2막 연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