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안양교 위로 중장비 항타기 넘어져 '퇴근길 교통 체증'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5/15 [18:16]

광명 안양교 위로 중장비 항타기 넘어져 '퇴근길 교통 체증'

배종석 | 입력 : 2019/05/15 [18:16]

안양교 방향으로 넘어진 항타기(광명소방서 제공)


15일 오후 4시30분쯤 남부순환고속도로와 연결되는 광명테크노파크 앞 안양교 서울방향으로 중장비 항타기(말뚝 박는 기계)가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항타기가 넘어졌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인근에 주차된 차량 1대가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광명소방서에 따르면 이 날 근로자들이 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항타기가 안양교 방향으로 넘여졌다고 설명했다.


이 사고로 남부순환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면서, 퇴근길 차량들이 교통체증을 겪었으며, 사고처리는 밤 늦게까지 이뤄졌다.

광명소방서 관계자는 "사고가 난 장소가 서울지역이여서 일단 사고를 수습하고 서울지역에 인계를 했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아성, 더위 잊게 하는 여름 화보 청량감 '가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