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아내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

강금운 | 기사입력 2019/05/16 [22:49]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아내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

강금운 | 입력 : 2019/05/16 [22:49]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55)이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6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쯤 유 전 의장은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채 아내(53)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의장은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뒤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자택 안방에 도착했을 때 아내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으며, 아내의 양팔과 다리에는 수개의 멍이,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이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했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에서 유 전 의장은 "성격 차이때문에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혐의도 인정했다.

한편 경찰은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추자현 화보, 내추럴함 부터 우아함까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