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9 전국 지자체 일자리 대상'에서 5년 연속 수상

이영관 | 기사입력 2019/06/03 [15:25]

부산시, '2019 전국 지자체 일자리 대상'에서 5년 연속 수상

이영관 | 입력 : 2019/06/03 [15:25]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3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주관 '2019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시상식에서 공시제 부문은 ‘우수상’, 우수사업 부문에서는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일자리대상은 매년 고용노동부가 지자체의 일자리창출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전 지자체를 대상으로 전년도 일자리 추진실적(공시제 부문)과 고용노동부 지원 일자리사업(‘우수사업’ 부문)을 평가한다.

시는 ▲부산상의와 함께 하는 일자리 1만개+프로젝트 ▲공공기관과 함께 하는 사회적가치 혁신 일자리 사업 등 지자체 최초로 지역주도의 일자리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한 점과 일자리 질 부분의 개선을 위해 부산형 생활임금 대폭 인상(8천448원 → 9천894원, 17.1% 상승), 지자체 최초 '일·생활 균형 지원 조례' 제정 등 ‘사람중심 일자리 정책’을 추진한 점을 인정받아 공시제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인센티브 사업비 1억 원도 받는다.

시는 작년 한 해 일자리 질적 부문에서는 ▲상용근로자 수 5.2% 증가, ▲정규직 비중 1.9%p 증가(7대 광역시중 1위), 양적 부문에서는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률 32.1%(전국1위) ▲산하 공공기관 신규채용을 전년 대비 24% 확대해 공공부문 일자리창출을 견인했다.

민선 7기 들어 기업 및 이전 공공기관과의 협력기반을 강화하고, 동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조성(일자리 1만개 예상), 파워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일자리 1,000여개 예상) 등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한 노력으로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전국 최초로 시와 구․군이 힘을 모아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상향식 일자리사업인 ‘부산형OK일자리사업’에 시비 20억 원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다. 
시와 지역 경제주체들이 합심한 노력으로 2019년 들어 3개월 연속 고용률 상승과 취업자 수 증가 등 고용지표 개선으로 이어졌다.

우수사업 부문에서는 ‘도시형 소상공인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으로 전국 1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사업은 ▲기존 근로자 고용유지 조건의 일자리 약정 체결 ▲고용우수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고 800만 원 지원(근로자 복지비 최고 400만 원 별도) ▲소상공인 역량강화 컨설팅(288개사, 913회) ▲마케팅 및 상품서비스 개선(177개사) ▲근로환경 개선(86개사) ▲사업연도 종료 후 평가결과를 다음 해 사업에 반영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어 212개 업체 지원을 통한 374개 일자리 창출, 매출액 108억 원 이상 증가, 소상공인 지원을 고용창출과 연계, 부산고용노동청․지역대학 등과의 협업을 통한 홍보로 소상공인 판로개척 지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시는 일자리 대상의 공시제 부문에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광역부문 대상’, 2014년, 2018년, 2019년에는 ‘우수상’ 등 5년 연속 수상해 일자리 추진 성과를 중앙으로부터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기업, 공공기관 등 지역의 경제주체들과 구축한 민관협력 일자리 기반을 바탕으로 지역일자리의 양은 꾸준히 늘리고 질은 향상시키기 위해 모든 경제주체들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도시형 소상공인 지원사업’과 같이 시민들의 체감도가 큰 소확행 사업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추자현 화보, 내추럴함 부터 우아함까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