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이전 사업중단 및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여한식 | 기사입력 2019/06/09 [16:32]

광명시의회,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이전 사업중단 및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여한식 | 입력 : 2019/06/09 [16:32]


광명시의회가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한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난 열린 제246회 정례회에서 시의회는 "지난 5월 31일, 국토교통부는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 노온사동으로 이전하기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공청회를 개최했다"며 "목적도 명분도 명확하지 않은 계획을 준비해 광명시민의 의견을 듣겠다는 태도는 광명시민을 우롱하는 작태로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2005년 수도권발전종합대책으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광명시와 협의했지만 차량기지 지하화 등 요구사항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아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이 중단됐다"며 "2008년 이후 구로구에 한 고위정치인이 나서면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졌고 2016년 12월, 3개역을 신설하는 내용을 추가해 7만 평 차량기지 이전사업의 타당성재조사를 한 결과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광명시의 중심에는 도덕산과 구름산이 맥을 형성하고 있다. 구로차량기지가 국토교통부의 계획대로 이전되면 도덕산의 남쪽을 잘라내는 형상을 나타내는데 이는 광명시의 오른쪽 폐를 절단하는 모양이 된다"며 "게다가 이제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사업계획 변경으로 차량기지 이전이 구로차량기지보다 8,400여평이 늘어나 8만5,000평 까지 확대돼 광명시민들은 구로구민들이 겪었던 소음, 진동, 분진 등 극심한 피해와 더불어 경관훼손의 고통을 고스란히 겪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시의회는 특정지역의 민원 해결에 국토교통부가 개입하고 이를 마치 국가에 필요한 정책인 양 포장해 문재인 정부의 국토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광명시는 2015년, 구로차량기지 이전이 마치 광명시에 지하철 시대의 시작을 가져다주는 것처럼 시민들을 기만하며 1만9,494명의 서명을 받아 KDI에 전달한 과정에 대해 사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광명시는 국토교통부에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완전 철회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해 32만2천5백명의 광명시민들에게 강한 의지를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국토교통부는 명분도 목적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철회할 것을 32만2천5백명의 대의기관인 시의회는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수현, 우먼 인 필름 레드 카펫 밝히는 우아한 미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