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가수 박유천에게 징역 1년6개월 구형

서민성 | 기사입력 2019/06/16 [17:15]

검찰, 가수 박유천에게 징역 1년6개월 구형

서민성 | 입력 : 2019/06/16 [17:15]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로부터 징역 1년6월에 추징금 140만 원의 구형을 받았다.

16일 수원지법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4일 이 사건 첫 공판이자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하고 집행유예를 선고할 경우 보호관찰과 치료명령을 내려달라고 밝혔다.

박씨의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지난 2016년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뒤 무혐의를 받았는데, 이는 연예인에게 사형선고나 다름 없었다. 그런 중에 황하나를 만나 결혼까지 생각했다가 파혼에 이르러 정상적으로 생활할 수 없었고 파국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은 박씨가 수사과정에서 자신의 혐의를 숨김 없이 털어놨고,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남아있는 가족이 어머니와 동생뿐인 점 등을 고려해 달라며 재판부에 선처를 요청했다.

한편 박씨는 지난 2∼3월 옛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31)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지난 해 9∼10월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황씨와 같이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의 
선고 공판은 오는 7월 2일 열릴 예정이다./서민성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