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배곧신도시, 막대한 수익을 냈지만 투자에는 인색 "불만 고조"

체육, 문화, 교통, 주차, 교육 등 인프라 구축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비판의 목소리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6/23 [18:04]

시흥배곧신도시, 막대한 수익을 냈지만 투자에는 인색 "불만 고조"

체육, 문화, 교통, 주차, 교육 등 인프라 구축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비판의 목소리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6/23 [18:04]

배곧신도시 조감도


시흥배곧신도시 개발사업이 이제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10여년 전 한화건설이 추진하던 배곧신도시를 시흥시에서 6천여억 원에 가까운 돈으로 배곧신도시 부지를 매입한 후 시에서 직접 개발사업을 추진할 당시 만해도 "과연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을 제기하는 시민들이 많았다.

그러나 때마친 불어닥친 부동산 호황에 힘입어 배곧신도시 부지 매매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23일 시에 따르면 현재 배곧신도시에는 6만 명이 넘는 인구수와 함께 아파트는 2만1천890 세대수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하고 있다. 인구수도 18개 법정동 가운데 가장 많은 인구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시는 배곧신도시 개발사업을 위해 투자한 예산이 2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2조 원이라는 예산은 배곧신도시 기반시설은 물론 각종 공공시설과 공원, 도로 등 조성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배곧신도시에 들어간 예산과 토지매매에 따른 수익성을 산정할 경우 배곧신도시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얻은 수익예산은 특별회계를 통해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배곧신도시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지만 배곧주민들을 위한 체육, 문화, 교통, 주차, 교육 등 각종 인프라 구축이 열악해 주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주민들은 "인구수가 6만 명이 넘어서고 있는 데 주민들을 위한 종합운동장과 실내체육관 등 체육시설과 문화시설이 한 곳도 없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배곧신도시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얻었다면 시는 주민들을 위한 편의시설 확충과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민들은 "서울 등 수도권 인근지역을 가려면 버스와 지하철 등이 열악해 자가용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주민들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은 물론 교통과 주차장 등 인프라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원들도 "배곧신도시에는 아파트 만 잔뜩 들어서 있는 그야말로 배드타운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시는 배곧신도시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냈다면 이제는 주민들의 편의시설과 교통 등 투자에 적극 나서야 한다. 편의시설과 복지시설 등 각종 인프라가 부족해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체육, 문화 등 편의 및 복지시설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서울대 등이 들어서면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지 않겠느냐"며 "현재 문화예술회관 건립은 추진되고 있으며, 배곧신도시 주민들을 위한 투자를 위해 고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임수향, 우아한 공항패션으로 뽐낸 '가을 여신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