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올해 하반기 우량 씨마늘 5만 구 공급

김순덕 | 기사입력 2019/06/24 [09:36]

충남도 농업기술원, 올해 하반기 우량 씨마늘 5만 구 공급

김순덕 | 입력 : 2019/06/24 [09:36]


충남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는 24일 고품질 마늘 생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조직배양 우량 씨마늘 공급에 나선다.

그 동안 토종 한지형 마늘은 조생종 난지형 마늘보다 가격이 3∼4배 높고 꾸준한 소비층이 있어 수익이 안정적이지만, 재배 농가에서 오랜 기간 종구를 자가 생산함에 따라 바이러스·병해충 등에 취약해져 품질 저하 문제가 발생해 왔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이달 초 조직배양 우량 씨마늘 보급 협의회를 통해 올해 한지형 우량 씨마늘 생산 및 보급 관련 사항과 일정을 논의한 바 있다.

우선 다음달까지 자체 증식 보급을 계획 중인 시·군 농업기술센터, 전문 농업인 및 단체의 생산 수요를 파악하고, 보급 대상을 선정해 오는 8월 우량 씨마늘 5만 구를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또한, 보급한 우량 씨마늘에 대한 모니터링과 컨설팅을 지속 추진하는 등 거점별 선도농업인을 중심으로 생산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조직배양으로 생산한 우량 씨마늘 사용 시 마늘 수확량이 30% 이상 늘었으며 품질도 향상됐다.

도 농업기술원은 올해 보급하는 조직배양 종구 5만 구로 매년 25㏊에 심을 수 있는 우량 씨마늘을 생산할 예정이며, 점차 생산량을 늘려 2022년에는 도내 한지형 마늘 재배 면적 중 100㏊(총 재배 면적의 50%)를 우량종으로 갱신해 토종 마늘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 김운섭 연구사는 “전문 종구 생산단지 육성을 위해 매년 재배 단계별 바이러스·병해충 검사 등 사후관리를 꾸준히 할 것”이라며 “도내 토종 마늘 재배를 확대하고, 마늘 생산 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