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인도네시아와 교류 발판 놓는다"

김순덕 | 기사입력 2019/06/25 [11:14]

충남도, "인도네시아와 교류 발판 놓는다"

김순덕 | 입력 : 2019/06/25 [11:14]

충남도는 인도네시아 경제·산업 중심지인 서자바주와의 교류를 위해 실무 접촉 폭을 확대하고 있다.

도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서자바주 국제교류 실무 책임자인 프리하티 삽타리니 국제협력분석관을 초청, 도내 경제, 문화, 관광, 환경 등 주요 현장을 소개하고,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삽타리니 분석관은 24일 진행한 실무협의에서 "이번 방한은 발전한 충남의 모습을 직접 살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양 주-도 간 새로운 관계 구축을 위해 담당자로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삽타리니 분석관은 "현재 서자바주에서 박차를 가하고 있는 디지털빌리지 구축과 신 국제공항 건설 등에 충남도가 관심을 갖고 협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인도네시아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서자바주와 충남이 실질적인 교류협력 관계를 맺고, 양국을 대표하는 지역 외교 모델을 만들어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서자바주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170㎞ 떨어진 경제·산업 중심지이자 교육의 중심지로, 면적은 충남의 4.5배인 3만 7137.97㎢, 인구는 4600만 명에 달한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이주빈', 코스메틱 브랜드 모델로 발탁 "백색 美人"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