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를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로 새롭게 "탈바꿈"

강금운 | 기사입력 2019/06/30 [15:23]

인천 송도를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로 새롭게 "탈바꿈"

강금운 | 입력 : 2019/06/30 [15:23]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가 세계가 주목하는 바이오클러스터로 거듭날 전망이다.

지난 28일 인천경제자유구청은 서울중앙우체국에서 개최된 제10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송도 4·5공구 바이오 클러스터와 연계,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송도 11공구의 산업시설용지를 확대 및 재배치하는 개발계획 변경안이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송도 11공구의 산업·연구시설용지가 175만4,533㎡ → 182만8,750㎡(증 7만4,217㎡)로 확대됐고 송도 11공구의 산업시설용지를 기존 바이오클러스터인 송도 4, 5공구 인접 지역으로 재배치, 바이오산업간 연계효과가 강화됐다.

또한 위원회는 개발계획 변경에 대한 필요성을 검토하기 위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셀트리온 등의 투자를 계기로 송도를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로 확대·조성하기 위한 제조·혁신생태계 조성방안도 함께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국제도시에는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 메디컬,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유수한 연구․제조․서비스 기업이 현재 50여 개가 입주해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와 관련,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산업․교육 연구 용지 55만 평 추가 확보를 위해 송도 개발계획 변경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심의결과를 토대로 송도를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바이오단지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내외 유관기관과 시범사업을 거쳐 2025년부터 2030년까지 첨단바이오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앵커 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유병윤 인천경제청장 직무대리(차장)은 “이번 심의 의결로 단일도시 기준으로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용량을 확보한 송도에 바이오기업과 연구개발시설을 추가 유치하는 계획에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