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덕양구, 대곡역 진출입 도로상에 교행차로 설치

이영관 | 기사입력 2019/07/02 [12:15]

고양시 덕양구, 대곡역 진출입 도로상에 교행차로 설치

이영관 | 입력 : 2019/07/02 [12:15]


고양시 덕양구는 대곡역 진출입 도로상에(대주로, 왕복 2차선) 전철 이용객 차량들의 일렬 주차로 인해 마을버스와 농사짓는 주민들 트랙터 등의 양방향 교행 불가로 발생하는 교통사고 예방과 불편사항 개선을 위한 ‘교행차로(차량 대피선)’를 설치했다.

대곡역은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으로 서울 등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환승객은 하루 평균 8만여 명에 환승이용 차량은 200∼300여 대로 추정되고 대중교통은 마을버스(남정여객 19인승, 오전 7시∼오후 10시까지 17회 운행)와 택시가 운행 중이다.

이에 대곡역 환승주차장(60면)이 무료 운영되고 있으나 턱없이 부족한 상태로 대곡역에서 460여 미터까지 환승 이용객들이 타고 온 70여 대 차량들이 왕복 2차선 도로 중 1개 차선에 불법 주차를 해 마을버스와 농사짓는 주민들의 많은 불편이 있었다.

또한 환승 주차장 이용객은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에 반해 주차장 확보에 나설 대곡역 측은 수년째 아무런 대책 없이 이를 방치해 왔었다.

이에 지난 6월 14일 덕양구청 교통행정과에서는 단기 대책으로 대곡역 진입방향 300m 부분까지 하우스 농장과 경작지 진출입구 3개소에 마을버스나 트랙터 등의 교행을 위한 교행차로 설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했다.

아울러 경찰서와 협의를 거쳐 6월 27일 시청 교통시설팀 협조를 받아 ‘주차금지’ 노면 표시와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추후 불법 주차 차량에 대해 즉시 과태료 부과와 견인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남주호 남정여객 마을버스 대표는 “지난 6년여 간 항상 대곡역 들어갈 때마다 역에서 나오는 차량으로 인해 후진을 걱정 했는데, 이제 안심하고 운행할 수 있게 돼 만족스럽다”며 “시민들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가치를 높인 덕양구청의 적극적이고 혁신적인 행정 사례”라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황승언 화보 장인의 클래스 다른 분위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