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송이 연꽃, 부여 궁남지 여름밤 수 놓는다

김순덕 | 기사입력 2019/07/04 [11:32]

천만 송이 연꽃, 부여 궁남지 여름밤 수 놓는다

김순덕 | 입력 : 2019/07/04 [11:32]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 시안(부여군 제공)    


달빛 아래 피어난 천만송이 연꽃의 사랑 이야기,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 공연이 5일부터 개막하는 '제17회 부여서동연꽃축제'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번 축제를 앞두고 부여군에서 자신 있게 준비한 이 공연은 궁남지의 연꽃과 포룡정을 배경으로 설화 속 인물인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를 아름답고 환상적으로 표현한 실경공연이다.

1,400여년의 장구한 역사를 간직한 백제 별궁 연못으로 전하는 궁남지 포룡정을 무대로 개막일에 최초 일반에 공개되는 이 공연은 풍성한 음향, 생동감 있는 특수조명, 특수효과, 분수, 뮤지컬 등을 혼합한 첨단 멀티미디어 쇼로서, 궁남지 둘레의 다양한 각도에서 관객들이 즐길 수 있도록 꾸며진다.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 연출진은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유기적 연출조직을 꾸려 공연장을 빈 공간 없이 채우며 관람객의 가슴을 울리는 풍부한 음향을 제공하고, 공연의 고조를 조절하며 환상적인 분위기를 배가하는 불꽃과 레이저 등 특수효과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또한, 임금이 타는 용선으로 꾸며진 수상무대에서 화려한 의상을 차려입은 출연진들이 아름다운 무용과 역동적 군무로 펼치는 뮤지컬 공연은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현대적 상상을 더하여 관람객이 공감할 수 있는 감성적 스토리를 풀어 놓는다.

 

한 여름밤 궁남지를 수 놓을 '천화일화 연꽃 판타지 쇼' 공연의 주된 내용은 1,400여년전 백제 궁궐의 남쪽 큰 연못인 궁남지에 달이 떠오르고 별빛이 반짝일 때 서동선화 설화의 주인공인 무왕과 왕비가 배를 띄우고, 백제 장수와 무희들이 흥겨운 연회를 즐기며 아름답게 만개한 천만송이의 연꽃처럼 백제의 태평성대와 부흥을 기원하는 이야기이다.

'제17회 부여서동연꽃축제' 개막 첫날 선보이는 이 공연은 5일을 시작으로, 6일, 7일, 13일, 20일, 27일 등 총 6회 공연이 예정돼 있으며, 부여 궁남지를 방문하는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김순덕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