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근무도입, 교육청은 학교 운동부 해체 수단으로 악용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7/05 [19:37]

주52시간 근무도입, 교육청은 학교 운동부 해체 수단으로 악용

배종석 | 입력 : 2019/07/05 [19:37]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더민주당, 수원4)은 지난 4일 오후3시 경기과학고 대강당에서 도내 각급 학교 운동부 관계자 및 학부모 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두 상생하는 경기학교체육정책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대토론회에 제2교육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으며, 안혜영 부의장과 염종현 더민주당 대표의원이 참석한 것은 물론 도내 대부분의 학교 운동부 관계자와 학부모가 대거 참여해 경기도교육청의 학교체육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숙의의 공론장이 됐다.

토론회의 발제와 좌장은 축구선수 출신이기도 한 황대호 도의원이 맡았으며, 토론자로는 황선학 경기일보 체육부장, 이나영 도의원, 김영삼 학교운동부지도자연합회장, 박신태 고양율곡고 야구부 학부모대표, 김다은 용인고 육상부 학생, 황교선 경기도교육청 학생건강과장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발제에서 황대호 의원은 “스포츠 강국에서 스포츠 선진국으로 전환해야 하는 시점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운동선수들은 무식하다는 사회적 편견과 엘리트체육의 어두운 단면이었던 금품수수⋅폭행⋅성폭력 등의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사회의 부정적 기류에 편승해 대안 없는 학교체육정책들을 양산해 왔다”며, “이 같은 일방적 정책은 결국 수많은 학생선수들을 학교 밖으로 내모는 수단으로 변질돼 탁구신동 신유빈 양 같이 아예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는 일 마저 발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엘리트체육의 어두운 단면을 없애는 노력을 하지 않고, 아예 엘리트체육의 싹을 자르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을 태우는 것”이라며 “U-20 월드컵에서의 결승 진출, 윔블던 테니스 대회 본선 진출이라는 환희는 이제 엘리트 스포츠를 말살하는 풍토에서 더 이상 나올 수 없다. 어떻게 하면 학생을 올바르게 성장시키면서 엘리트 체육인으로 키울 수 있는가를 고민해야지 운동부로 인해 부작용이 우려되니 아예 아무것도 하지 마라는 것이 어떻게 정책일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박신태 율곡고 학부모대표는 “학생과 학부모, 지도자들만이 학교에서 운동을 하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고, 교육청과 정부는 운동이 아니라 공부를 하라고 말하고 있다”며, “선수이기 이전에 학생이기에 공부를 하라는 것은 동의할 수 있지만, 운동 자체를 하지 말라고 강박하고, 학교 밖으로 내모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다은 용인고 학생은 “학생선수로서 지금의 논의가 우리들의 인권과 성장을 목표로 도입하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며, “합숙소 전면 폐지, 주중대회 폐지, 정규수업시간 내 훈련 금지, 스포츠 클럽화 등 자유롭게 운동을 할 기반을 없애는 것이 해법인가. 우리의 현실적 고민은 대학입시와 모집요강, 그리고 대학졸업 후 진로인데 이런 고민은 정작 없다”고 밝혔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