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 대테러 업무 위해 경찰특공대 창설

박세경 | 기사입력 2019/07/05 [20:40]

경기남부경찰, 대테러 업무 위해 경찰특공대 창설

박세경 | 입력 : 2019/07/05 [20:40]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4일 경찰특공대 창설식을 열고, 본격적인 대테러 업무를 시작한다.

경기남부 경찰특공대 대원들은 군 특수부대 및 경찰특공대 출신으로, 전술팀, 폭발물 탐지·해체팀, 인질 협상팀 등 경찰관 32명으로 편제됐다.

이들은 앞으로 대테러 예방 진압 활동과 요인 경호, 인질 사건 해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경찰은 지난 해부터 경기남부 경찰특공대 창설을 추진해 왔다.

경기도는 전국 인구의 4분의 1이 거주하고, 국가 중요시설과 다중 이용건축물이 다수 위치해 테러 위협이 높은데도 테러 전담 부대가 없어 사건이 발생하면 서울 경찰특공대의 협조를 받아야 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특공대 창설을 계기로 각종 위기 상황에서 경기 남부지방의 신속한 테러 대응과 예방 활동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박세경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