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은 당장 물러가라"

김포도시철도 개통 또다시 2개월여 연기하면서 시민들 분노

배종석·강금운 | 기사입력 2019/07/07 [16:36]

"정하영 김포시장은 당장 물러가라"

김포도시철도 개통 또다시 2개월여 연기하면서 시민들 분노

배종석·강금운 | 입력 : 2019/07/07 [16:36]

김포시민들이 정하영 시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는 당초 이달 말 개통 예정이었던 김포도시철도 개통이 또다시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 해 11월에서 8개월여 연기된 상태에서 또다시 연기여서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늦은 오후 7시 긴급 기자회견 방식으로 진행된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지난 3일 국토부로부터 김포골드라인의 안전성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한 조치로 차량의 진동원인(떨림현상)과 대책, 안전성 검증에 대해 공신력 있는 기관의 검증을 촉구하는 문서를 시달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정 시장은 "원인분석과 대책에 대한 검증에 1개월, 행정절차에 20여 일 등 지금부터 두달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국토부로부터 최종승인 받는다는 일정으로 보면 최소 2개월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지만 정확한 개통에 대한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다. 지난 해 7월 시장 취임 때 시민과 약속한 개통 날짜를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여 사과했다.

이처럼 김포도시철도 개통이 또다시 늦어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의 불만은 쏟아졌다. 시민들은 "도대체 약속을 해놓고 개통이 늦어지는 이유를 정확하게 설명해야 하는 데 지금은 전혀 그렇지 않다"며 "행정의 신뢰성이 떨어지는 것은 정 시장의 책임도 크다. 책임을 지고 물러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관계자는 "개통이 연기돼 정말 시민들에게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적으로 개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지난 해 11월 김포도시철도의 모든 공사를 완료하고 12월 1일부터 종합시험운행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시험운전기간 중인 지난 4~5월 직선주행로 고속구간(75㎞/h) 여러 곳에서 차량 떨림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시는 차량 떨림 현상의 원인을 곡선구간이 많고 표정속도가 빨라 나타난 편마모 때문으로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차륜 삭정’과 ‘차량방향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13편성에 대한 ‘차륜 삭정’을 완료했고, 10편성은 오는 13일까지 마칠 계획이다. 
시는 이후 검증에 1개월, 행정절차에 20여일 등 앞으로 두 달여가 소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배종석·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채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썸머 화보' 大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