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박승원 광명시장은 투명하게 공개입찰을, 시는 수의계약을 "이것 참?"

광명 소각장 입찰과 관련, 박 시장은 공개입찰 지시에 시는 처음부터 수의계약으로

배종석 | 기사입력 2019/07/17 [19:01]

(3보)박승원 광명시장은 투명하게 공개입찰을, 시는 수의계약을 "이것 참?"

광명 소각장 입찰과 관련, 박 시장은 공개입찰 지시에 시는 처음부터 수의계약으로

배종석 | 입력 : 2019/07/17 [19:01]

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공개입찰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박승원 시장은 투명하게 '공개입찰' 추진을 지시했지만 시 관계자는 처음부터 '수의계약'을 추진하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일 공고와 15일 재공고를 통해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위탁운영' 제안서를 접수받았지만 동부건설 한 개 업체만이 제안서를 제출해 유찰됐다.

당초 시는 업체들이 제안서를 제출하면 운영위원회 심사를 통해 최종 위탁업체를 선정할 방침이었지만 계속된 유찰로 정상적인 행정처리가 어렵게 됐다.

현재 운영위원회는 광명과 구로구 각각 4명씩 8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위원들은 각 자치단체의 국장과 관련 부서 과장 2명, 그리고 시·구의원 각각 1명씩 참여, 위원장을 광명과 구로구가 번갈아 맡고 있다.

그런데 시의원들은 "소각장 입찰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초 듣기로는 시 관계자들이 박승원 시장에게 수의계약으로 보고를 했지만 박 시장은 투명한 행정을 위해 공개입찰 방식으로 지시해 어쩔 수 없이 시 관계자들이 공개입찰을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의원들은 "동부건설 한 업체가 20년이 넘게 운영하는 것에 대한 문제점, 그리고 입찰과정에서 드러난 각종 문제와 논란을 잠식시키기 위해 박 시장이 공개입찰을 지시했는 데 시 관계자들이 입찰 규정을 대폭 완화하지 않아 이런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직원들이 시장의 지시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향후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입찰을 실시하기 전에 용역을 거쳐 최종 입찰과 수의계약 여부를 운영위원회에 보고를 하게 되면, 그 결과를 가지고 최종적으로 시장에게 보고를 하게 된다"며 "박 시장이 입찰을 지시해 공개입찰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 관계자는 "수의계약과 공개입찰은 공무원이 결정할 수 없다"며 "용역결과와 운영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최종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위키미키 김도연, 시크한 매력이 담긴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