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시흥갑 불출마설 나돌아

향후 비례의원은 물론 장관 입성쪽으로 무게추를 돌렸다는 이야기까지 들려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19/08/09 [14:41]

(동네방네)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시흥갑 불출마설 나돌아

향후 비례의원은 물론 장관 입성쪽으로 무게추를 돌렸다는 이야기까지 들려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19/08/09 [14:41]

(왼쪽부터)문정복 시흥갑 지역위원장,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백원우 전 의원이 시흥갑 선거구에 출마할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아 관심.

시흥갑 선거구의 경우 백원우 전 의원이 그 동안 자유한국당 함진규 의원과 3차례 격돌한 결과 2대 1로 석패, 이번까지 격돌할 경우 4번째 격돌이여서 과연 누가 최종 승리할지 초미의 관심 선거구로 부상하고 있는 실정.

이런 가운데 백 전 의원이 청와대를 나온 후 현재 더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지내면서, 내년 총선 출마여부를 최종 결정할지도 관심거리로 등장. 하지만 최근 백 전 의원의 출마결정이 뒤로 미뤄지고 있어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증폭.

이는 백 전 의원이 연이어 총선에서 함진규 의원에게 석패한 이후 내년 총선까지 패할 경우 내리 3패의 성적표를 받게되면 정치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수 있어 최종 출마를 고심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비등.

특히 백 전 의원이 내년 총선을 포기하고 비례의원으로 진출할 것이라는 이야기에서부터, 친문의 핵심인물이 백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을 마무리하기 위해 장관으로 입각을 준비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돌고 있는 실정.

이 때문에 당초 "자신은 바지사장이다. 조만간 백 전 의원이 내려올 것이다. 백 전 의원을 위해 나는 열심히 지역구 관리를 하고 있을 뿐이다"라는 이야기가 나돌았던 시흥갑 문정복 지역위원장에게 힘이 실리는 분위기.

반면 실제 백 전 의원이 출마를 포기할 경우 현 문 위원장이 시흥시의원과 청와대 행정관까지 지냈지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라 중앙당 차원에서 새로운 인물이 내려올 수 있다는 이야기도 팽배.

더민주당 관계자는 "최근 백 전 의원의 불출마설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새로운 인물 이야기와 함께 문정복 지역위원장의 총선 출마설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며 "총선을 8개월 정도 남겨둔 상태에서 백 전 의원이 지금 내려와 지역구를 관리해도 늦은 시기인데 아직까지 확실하게 출마결정을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소문이 소문을 낳는 것 같다"고 전언./배종석·하기수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천군 동두천 포천시 가평군 의정부시 남양주 구리 양주시 파주시 고양시 김포시 하남시 양평군 여주시 성남시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부천시 과천시 광명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시흥시 안산시 수원시 오산시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 공개 '새빨간 존재감'
광고
광고
광고